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6-09-27 11:30
☞ 정월 대보름의 추억
 글쓴이 : 雲谷
조회 : 2,431  

style="BORDER-RIGHT: #ffe7ba 15px ridge; BORDER-TOP: #ffe7ba 15px ridge; BORDER-LEFT: #ffe7ba 15px ridge; WIDTH: 550px; BORDER-BOTTOM: #ffe7ba 15px ridge; HEIGHT: 600px; BACKGROUND-COLOR: black"
cellSpacing=0>



width=400 align=right
background=http://www.woongok.com/cgi-bin/spboard/id/gallerylove/files/P9180026.jpg>



AllowScriptAccess="never" wmode="transparent">



늘 나와 함께있는데 글//운곡 강장원

사랑하는 당신에게 물어 볼꺼나 말꺼나

눈 내리던 지난 겨울에도
비 내리던 지난 여름에도 혹은
바람 불고 낙엽 흩날리던
쓸쓸한 가을에도
봄 날의 기억은 저쪽에 묻어두고
세월은 물처럼 흘러
그날의 맹서도 잊더라만

삼백예순 다섯 날이거나 혹은
삼천육백오십 날이거나
당신을 잊지 못하는 想思恨(상사한)이 있어
아무도 모르는 세월
行住坐臥 語默動靜 (행주좌와 어묵동정)
가거나 오거나 앉으나 눕거나
귓가엔 그대 목소리 맴돌고

눈을 뜨거나 혹은 감아도 당신은 처연한 모습으로
늘 나와 함께 하는데--- 비에 젖은 낙엽
보도 위에 쓸쓸히 츹 날리는
이 가을의 끝자락에서 물어 볼꺼나 말꺼나
-그대도 행여 나와 같았는지...-





src=mms://media1.maxmovie.com/movieinfo/image/av/Maxaalexander_mv.wmv type=audio/mpeg loop="-1"
balance="0" autostart="true" volume="0" hidden="true">


woongok Home-Click!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349
154 야속한 사람아 雲谷 03-21 3024
153 곰삭아 깊은 사랑 niyee 03-20 2163
152 야속한 사람아 雲谷 03-19 2195
151 동백꽃 그 사연을 雲谷 03-18 2043
150 21한국화인 관리자 02-24 2249
149 ★무정한 세월★ 雲谷 12-31 2326
148 [詞]-봄의 연가-달빛 사랑 雲谷 12-27 2270
147 운곡 강장원 선생의 시 세계 淸虛 12-18 2639
146 목포 뒷개의 세발낙지 雲谷 11-26 2797
145 풍경소리 메인페이지 雲谷 11-24 2518
144 이율곡의 십만 양병설-[강릉 사투리] 운곡 11-24 1435
143 <리뷰>이율곡의 십만 양병설-[강릉 사투리] (1) 운곡 11-24 1336
142 힘찬 날들을 위하여 雲谷 11-24 2583
141 손에다 그린 그림 관리자 11-12 1401
140 제8 아뢰야식 雲谷 11-06 3300
139 ☞ 정월 대보름의 추억 雲谷 09-27 2432
138 ☞ 홈피 사고-바람끝에 서서 雲谷 09-03 2660
137 홈피 사고-사과드립니다 雲谷 08-18 2666
136 12간지 행복이 08-14 3649
135 운곡의 웹게시 회화 작품 사용하세요 雲谷 08-09 2617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