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7-03-19 05:55
야속한 사람아
 글쓴이 : 雲谷
조회 : 2,234  
ordercolor=ffffff bgcolor=white>
>
width=500
background=http://icon.sie.net/image/homepage/bg2/bg2291.gif border=0>



width="450"
height="550"
align=right
background="http://cfs5.blog.daum.net/upload_control/download.blog?
fhandle=MDdUUkVAZnM1LmJsb2cuZGF1bS5uZXQ6L0lNQUdFLzMvMzYxLmpwZy50aHVtYg==&filename=361.jpg">


height=55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wmode="transparent">

      





    야속한 사람아

    詩/ 雲谷 강장원


    3월도 중순인데- 아직도
    오지 않는 그대
    잊고 사는 듯
    모르는 척하다가
    문득 가슴을 에는
    야속한 사람

    하늘 아래 땅위에
    나 홀로 가는 길
    살 같이 가는 세월
    동반할 이 없음에

    西窓 넘어 산마루에
    해 떨어지면
    돌아가는 산 까마귀
    울어도 쌓고
    고운 그대 모습 더욱 그리워

    늘 하루를 접을 때마다
    그리움만 더 해가는
    못 잊을 사람
    오늘 밤 꿈길에나 만나고 지고





운곡 강장원 詩 書 畵 房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6131
234 손에다 그린 그림 관리자 11-12 1428
233 힘찬 날들을 위하여 雲谷 11-24 2631
232 이율곡의 십만 양병설-[강릉 사투리] 운곡 11-24 1449
231 <리뷰>이율곡의 십만 양병설-[강릉 사투리] (1) 운곡 11-24 1371
230 풍경소리 메인페이지 雲谷 11-24 2561
229 목포 뒷개의 세발낙지 雲谷 11-26 2834
228 운곡 강장원 선생의 시 세계 淸虛 12-18 2691
227 [詞]-봄의 연가-달빛 사랑 雲谷 12-27 2293
226 ★무정한 세월★ 雲谷 12-31 2373
225 21한국화인 관리자 02-24 2290
224 동백꽃 그 사연을 雲谷 03-18 2070
223 야속한 사람아 雲谷 03-19 2235
222 곰삭아 깊은 사랑 niyee 03-20 2207
221 야속한 사람아 雲谷 03-21 3074
220 꽃잎 버는 밤 雲谷 03-22 3405
219 촛불 雲谷 04-06 2648
218 촛불2 雲谷 04-06 2386
217 촛불을 밝혀놓고 雲谷 04-06 1876
216 장미를 든 여인 雲谷 04-15 2488
215 마음을 모르랴만 雲谷 05-01 237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