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7-03-21 04:38
야속한 사람아
 글쓴이 : 雲谷
조회 : 3,086  



width="450"height="550"align=right background="http://www.woongok.com/cgi-bin/spboard/id/gallerylove/files/wwjk86-1.jpg">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wmode="transparent">



야속한 사람아-글/ 雲谷 강장원

3월도 중순인데- 아직도
오지 않는 그대
잊고 사는 듯
모르는 척하다가
문득 가슴을 에는
야속한 사람

하늘 아래 땅위에
나 홀로 가는 길
살 같이 가는 세월
동반할 이 없음에

西窓 넘어 산마루에
해 떨어지면
돌아가는 산 까마귀
울어도 쌓고
고운 그대 모습 더욱 그리워

늘 하루를 접을 때마다
그리움만 더 해가는
못 잊을 사람
오늘 밤 꿈길에나 만나고 지고

*화사한 봄바람 속에 건강과 행운 가득-행복하세요.*_()_



운곡 강장원 詩 書 畵 房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6457
74 무정한 세월 雲谷 11-27 2879
73 비내리는 하얀밤에 운곡 03-19 2886
72 [화풍]남종화 북종화 운곡 02-25 2921
71 한시산책-3 홈쥔 08-08 2933
70 [다시보기]조선에 진경산수화가 없었다면 운곡 02-20 2939
69 우리가락 우리시조 雲谷 10-12 2965
68 내가 달마가 되지 않으면 달마는 그려지지 않았다.(현대불교) 운곡 05-15 2966
67 소당 이재관의 화첩2 /이원복 /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실장 운곡 04-11 2978
66 2008 종로 문화역사 형상전을 준비하며 운곡 09-21 2985
65 역사속 명사와 시 강장원 06-12 3021
64 [음] 이란/The Tryst 운곡 10-16 3034
63 수구 초심 행복이 04-09 3055
62 우주의 신비(펌) 홈쥔 07-03 3055
61 야속한 사람아 雲谷 03-21 3087
60 한국의 반 고흐 / 기개의 화가 [최북] 운곡 10-02 3105
59 열반경 (1) 홈쥔 02-07 3130
58 춘화(椿畵)를 감상하시는 분께 홈쥔 02-06 3138
57 暮宿半塗(한시) 운곡 04-18 3148
56 산수화를 그리기 전에 운곡 10-03 3162
55 천수경(한글 번역문) 홈쥔 02-07 3166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