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7-03-22 10:12
꽃잎 버는 밤
 글쓴이 : 雲谷
조회 : 3,361  









꽃잎 버는 밤- 글 그림/ 雲谷 강장원


덧없이 가는 세월
하늘 밑 뻗은 길로
이 봄엔 오시려나
임 소식 기다리며
청량한
밤이슬 받아
함초롬히 피는가

허기진 그리움은
술잔에 타 마시고
야삼경 몽매에도
고운 임 기다리며
춘삼월
꽃잎 버는 밤
뒤척이다 깨느냐


*꽃소식 묻어오는 봄바람 속에 행운 가득-행복하세요.*_()_




운곡 강장원 詩 書 畵 房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075
134 마음을 모르랴만 雲谷 05-01 2336
133 장미를 든 여인 雲谷 04-15 2376
132 촛불을 밝혀놓고 雲谷 04-06 1830
131 촛불2 雲谷 04-06 2340
130 촛불 雲谷 04-06 2604
129 꽃잎 버는 밤 雲谷 03-22 3362
128 야속한 사람아 雲谷 03-21 3017
127 곰삭아 깊은 사랑 niyee 03-20 2159
126 야속한 사람아 雲谷 03-19 2193
125 동백꽃 그 사연을 雲谷 03-18 2040
124 21한국화인 관리자 02-24 2244
123 ★무정한 세월★ 雲谷 12-31 2319
122 [詞]-봄의 연가-달빛 사랑 雲谷 12-27 2264
121 운곡 강장원 선생의 시 세계 淸虛 12-18 2610
120 목포 뒷개의 세발낙지 雲谷 11-26 2794
119 풍경소리 메인페이지 雲谷 11-24 2515
118 힘찬 날들을 위하여 雲谷 11-24 2575
117 제8 아뢰야식 雲谷 11-06 3289
116 홈피 사고-사과드립니다 雲谷 08-18 2660
115 ☞ 홈피 사고-바람끝에 서서 雲谷 09-03 2655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