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7-04-06 02:45
촛불을 밝혀놓고
 글쓴이 : 雲谷
조회 : 1,893  

%3Cbr%3E

%3Cbr%3E

%3Cbr%3E

%3Cbr%3E

%3Cbr%3E

%3Cbr%3E

%3Cbr%3E

%3Cbr%3E

초롱불 밝혀놓고 %3Cbr%3E

%3Cbr%3E

글 /운곡 강장원 %3Cbr%3E

%3Cbr%3E

%3Cbr%3E

미명의 새벽까지%3Cbr%3E

고운 임 잠든 창가 %3Cbr%3E

밤하늘 별빛 따다 %3Cbr%3E

초롱불 밝혀 놓고%3Cbr%3E

밤새워%3Cbr%3E

바라보고픈 %3Cbr%3E

아름다운 사람아%3Cbr%3E

%3Cbr%3E

먹물이 번지는 듯%3Cbr%3E

밤새운 춘몽 중에 %3Cbr%3E

그리움 간절하여%3Cbr%3E

아쉬운 당신 숨결%3Cbr%3E

땀 배어%3Cbr%3E

젖은 잠자리%3Cbr%3E

이다지도 시릴 거나 %3Cbr%3E

%3Cbr%3E

%3Cbr%3E

아픔 없는 세상이 열려 - 당신의 삶이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3Cbr%3E

%3Cbr%3E%3Cbr%3E


운곡 강장원 詩 書 畵 房%3Cbr%3E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6461
174 ☞ 전시회도록서문(이용)/영문번역 雲谷 09-11 4200
173 긴긴 밤 잠들어도 雲谷 08-31 2204
172 편지 雲谷 08-28 2055
171 뒷모습 雲谷 08-28 2169
170 가요가수 김용임 雲谷 08-23 5271
169 촛불 이미지 모음 雲谷 08-12 2238
168 작은 꽃 이미지 모음 雲谷 08-12 2422
167 커피 한 잔 雲谷 08-12 1857
166 촛불되어 밝히리다 운곡 07-10 2213
165 행복하세요^^ 진혁 06-19 2414
164 흐르는 것이 세월 뿐이랴 雲谷 05-24 2847
163 화선지에 지는 꽃잎 雲谷 05-20 2264
162 반야심경독송 雲谷 05-11 3184
161 천수경 雲谷 05-04 2383
160 마음을 모르랴만 雲谷 05-01 2389
159 장미를 든 여인 雲谷 04-15 2503
158 촛불을 밝혀놓고 雲谷 04-06 1894
157 촛불2 雲谷 04-06 2398
156 촛불 雲谷 04-06 2669
155 꽃잎 버는 밤 雲谷 03-22 3423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