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7-04-06 02:45
촛불을 밝혀놓고
 글쓴이 : 雲谷
조회 : 1,969  

%3Cbr%3E

%3Cbr%3E

%3Cbr%3E

%3Cbr%3E

%3Cbr%3E

%3Cbr%3E

%3Cbr%3E

%3Cbr%3E

초롱불 밝혀놓고 %3Cbr%3E

%3Cbr%3E

글 /운곡 강장원 %3Cbr%3E

%3Cbr%3E

%3Cbr%3E

미명의 새벽까지%3Cbr%3E

고운 임 잠든 창가 %3Cbr%3E

밤하늘 별빛 따다 %3Cbr%3E

초롱불 밝혀 놓고%3Cbr%3E

밤새워%3Cbr%3E

바라보고픈 %3Cbr%3E

아름다운 사람아%3Cbr%3E

%3Cbr%3E

먹물이 번지는 듯%3Cbr%3E

밤새운 춘몽 중에 %3Cbr%3E

그리움 간절하여%3Cbr%3E

아쉬운 당신 숨결%3Cbr%3E

땀 배어%3Cbr%3E

젖은 잠자리%3Cbr%3E

이다지도 시릴 거나 %3Cbr%3E

%3Cbr%3E

%3Cbr%3E

아픔 없는 세상이 열려 - 당신의 삶이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3Cbr%3E

%3Cbr%3E%3Cbr%3E


운곡 강장원 詩 書 畵 房%3Cbr%3E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7859
154 새롭게 탈각하는 계기가 되기를 운곡 03-11 2126
153 존경하는 종로미술인 여러분께 운곡 07-18 2126
152 과연 미술계는 썩었는가?(옮김) 강장원 10-11 2123
151 아 잊으랴 어찌 우리 이날을---!!!(6.25사변참상) 운곡 06-27 2122
150 원각경(1) 雲谷 03-07 2118
149 禪宗과 達摩祖師 운곡 11-07 2116
148 고사성어-타 홈쥔 10-25 2114
147 梵 網 經 布 薩 朗 頌 本 雲谷 01-14 2110
146 1985년에 그렸던 -오래된 내 그림을 봅니다. 운곡 05-07 2106
145 고시조 운곡 07-30 2101
144 철쭉꽃 만발했던 그오월의 광주여 운곡 05-16 2088
143 2007시화전 성료사례(옮김) 강장원 10-11 2088
142 고사성어-다 홈쥔 10-25 2085
141 칼럼/미술개혁은 미술대전부터-신항섭(미술평론가) 운곡 02-04 2080
140 빨간색 가을엽서/雲谷 강장원 운곡 10-16 2080
139 고전산문 운곡 07-30 2029
138 보디달마(菩提達摩)와 禪宗 홈쥔 06-02 2015
137 무하사(無何詞) 홈쥔 06-02 1988
136 진사백자 운곡 02-01 1979
135 三處傳心 운곡 11-30 1971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