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7-05-01 00:10
마음을 모르랴만
 글쓴이 : 雲谷
조회 : 2,342  










    마음을 모르랴만

    글/운곡 강장원

    세상사 하 괴로워
    한숨짓는 내 사랑아
    그대의 깊은 설움
    내 어찌 모르랴만

    뉘라서
    하소연 듣고
    우리 한을 풀어주리.

    내 마음 다 준다고
    그 설움 풀리겠나
    말 못한 사랑 밀어
    그 뜻을 알겠는가

    그대가
    안다고 한들
    어찌 감당하겠는가.



    별 빛 총총한 밤하늘. 하늘 끝이 보이지 않듯이
    그대를 사랑하는 마음도 끝이 없습니다.
    *새로운 한 주- 나날이 행복하십시오._()_






운곡 강장원 詩 書 畵 房 Home - Click!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337
134 마음을 모르랴만 雲谷 05-01 2343
133 장미를 든 여인 雲谷 04-15 2451
132 촛불을 밝혀놓고 雲谷 04-06 1835
131 촛불2 雲谷 04-06 2343
130 촛불 雲谷 04-06 2608
129 꽃잎 버는 밤 雲谷 03-22 3368
128 야속한 사람아 雲谷 03-21 3024
127 곰삭아 깊은 사랑 niyee 03-20 2163
126 야속한 사람아 雲谷 03-19 2195
125 동백꽃 그 사연을 雲谷 03-18 2043
124 21한국화인 관리자 02-24 2247
123 ★무정한 세월★ 雲谷 12-31 2325
122 [詞]-봄의 연가-달빛 사랑 雲谷 12-27 2268
121 운곡 강장원 선생의 시 세계 淸虛 12-18 2637
120 목포 뒷개의 세발낙지 雲谷 11-26 2796
119 풍경소리 메인페이지 雲谷 11-24 2517
118 힘찬 날들을 위하여 雲谷 11-24 2582
117 제8 아뢰야식 雲谷 11-06 3299
116 홈피 사고-사과드립니다 雲谷 08-18 2665
115 ☞ 홈피 사고-바람끝에 서서 雲谷 09-03 2659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