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7-05-01 00:10
마음을 모르랴만
 글쓴이 : 雲谷
조회 : 2,389  










    마음을 모르랴만

    글/운곡 강장원

    세상사 하 괴로워
    한숨짓는 내 사랑아
    그대의 깊은 설움
    내 어찌 모르랴만

    뉘라서
    하소연 듣고
    우리 한을 풀어주리.

    내 마음 다 준다고
    그 설움 풀리겠나
    말 못한 사랑 밀어
    그 뜻을 알겠는가

    그대가
    안다고 한들
    어찌 감당하겠는가.



    별 빛 총총한 밤하늘. 하늘 끝이 보이지 않듯이
    그대를 사랑하는 마음도 끝이 없습니다.
    *새로운 한 주- 나날이 행복하십시오._()_






운곡 강장원 詩 書 畵 房 Home - Click!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6462
174 ☞ 전시회도록서문(이용)/영문번역 雲谷 09-11 4200
173 긴긴 밤 잠들어도 雲谷 08-31 2204
172 편지 雲谷 08-28 2056
171 뒷모습 雲谷 08-28 2169
170 가요가수 김용임 雲谷 08-23 5272
169 촛불 이미지 모음 雲谷 08-12 2238
168 작은 꽃 이미지 모음 雲谷 08-12 2422
167 커피 한 잔 雲谷 08-12 1857
166 촛불되어 밝히리다 운곡 07-10 2213
165 행복하세요^^ 진혁 06-19 2414
164 흐르는 것이 세월 뿐이랴 雲谷 05-24 2847
163 화선지에 지는 꽃잎 雲谷 05-20 2264
162 반야심경독송 雲谷 05-11 3184
161 천수경 雲谷 05-04 2383
160 마음을 모르랴만 雲谷 05-01 2390
159 장미를 든 여인 雲谷 04-15 2503
158 촛불을 밝혀놓고 雲谷 04-06 1894
157 촛불2 雲谷 04-06 2398
156 촛불 雲谷 04-06 2669
155 꽃잎 버는 밤 雲谷 03-22 3423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