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7-06-19 10:54
행복하세요^^
 글쓴이 : 진혁
조회 : 2,337  
봉산탈춤을 찾아 목포 갔던 그 푸르던 어느날이 기억 나는군요..^^
물론 세발낙지도 잊지못할 만큼 취하게 먹었던 그곳..
지금도 그대로 있을까?..
왔다 갑니다..요즘엔 인터넷이란 세계가 기존의 방법을 모두 바꾸고 있다해도
바꿀수 없는것은 사람냄새..추억?? 인가 봅니다.
아침에 수영장 아니 굳이 정확히 말하자면 깨벗고 만나는 사우나에서
선생님께 듣는 "행복하세요~" 라는 한마디 인사가 정말 하루를 행복하게
하는데 충분합니다. 감사합니다...아참 선생님도 행복하세요~~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244
214 기생들의 시조와 시 운곡 01-18 2336
213 천수경 雲谷 05-04 2335
212 ★무정한 세월★ 雲谷 12-31 2322
211 비 내리는 하얀 밤에(옮김) 운곡 10-14 2317
210 아함경 이야기5 홈쥔 01-10 2315
209 다음 미디어 게시판 -:무한사랑-/운곡 강장원 운곡 11-23 2312
208 얼레빗과 함께하는 시조 [방중술-최영효] 이달균 12-25 2311
207 2008종로문화역사 형상전 이모저모 운곡 01-27 2308
206 열반경 (5) 홈쥔 02-07 2288
205 Comments on Exhibition(7) 홈쥔 11-05 2288
204 德溪 吳健과 道學의 이해/이범직 운곡 08-15 2280
203 달마의 이입사행론(산곡 태허공 정리)<펌> 홈쥔 08-20 2279
202 아함경 이야기4 홈쥔 01-10 2277
201 [詞]-봄의 연가-달빛 사랑 雲谷 12-27 2268
200 열반경 (4) 홈쥔 02-07 2258
199 21한국화인 관리자 02-24 2247
198 홈쥔 전시도록 자료(2000) 홈쥔 11-15 2241
197 摩訶般若波羅蜜多心經(옮김) 운곡 10-14 2233
196 원각경(2) 雲谷 03-07 2233
195 업보의 내력-2 홈쥔 01-10 223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