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7-07-10 19:57
촛불되어 밝히리다
 글쓴이 : 운곡
조회 : 2,199  



    촛불 되어 밝히리다- 글/雲谷 강장원

    無明의 業緣으로 이 몸이 묻어와서
    俗塵을 벗으려고
    無明草 베었으나
    煩惱를
    지우지 못한
    새벽 꿈이 시리다

    사랑이 무어기에
    妄想의 業緣지어
    斷腸의 愛別離苦
    주체할 바이없어
    貪嗔痴
    三毒의 江을
    건너가지 못하는가

    無明草 깎아내어
    煩惱를 끊어내고
    妄想의 깊은 睡魔
    목탁에 깨어나면
    三界의
    妄想煩惱가
    모두 녹아 질거나

    이 한 몸 속을 녹여흐르는 눈물 태워
    촛뷸이 되어지면 無明을 다 밝힐까
    고운 임
    가시는 밤길
    등불 되어 밝히리다


운곡 강장원 詩 書 畵 房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6138
154 빨간색 가을엽서/雲谷 강장원 운곡 10-16 1988
153 摩訶般若波羅蜜多心經(옮김) 운곡 10-14 2289
152 비 내리는 하얀 밤에(옮김) 운곡 10-14 2357
151 2007시화전 성료사례(옮김) 강장원 10-11 1998
150 불량게시물 삭제와 수강안내(옮김) 강장원 10-11 2411
149 과연 미술계는 썩었는가?(옮김) 강장원 10-11 2038
148 긴긴 밤 잠들어도 雲谷 08-31 2192
147 편지 雲谷 08-28 2040
146 뒷모습 雲谷 08-28 2149
145 가요가수 김용임 雲谷 08-23 5082
144 [사진]가요가수 김용임 운곡 01-28 1821
143 커피 한 잔 雲谷 08-12 1844
142 작은 꽃 이미지 모음 雲谷 08-12 2404
141 촛불 이미지 모음 雲谷 08-12 2214
140 촛불되어 밝히리다 운곡 07-10 2200
139 행복하세요^^ 진혁 06-19 2393
138 흐르는 것이 세월 뿐이랴 雲谷 05-24 2825
137 화선지에 지는 꽃잎 雲谷 05-20 2247
136 반야심경독송 雲谷 05-11 3167
135 천수경 雲谷 05-04 2365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