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7-07-10 19:57
촛불되어 밝히리다
 글쓴이 : 운곡
조회 : 2,359  



    촛불 되어 밝히리다- 글/雲谷 강장원

    無明의 業緣으로 이 몸이 묻어와서
    俗塵을 벗으려고
    無明草 베었으나
    煩惱를
    지우지 못한
    새벽 꿈이 시리다

    사랑이 무어기에
    妄想의 業緣지어
    斷腸의 愛別離苦
    주체할 바이없어
    貪嗔痴
    三毒의 江을
    건너가지 못하는가

    無明草 깎아내어
    煩惱를 끊어내고
    妄想의 깊은 睡魔
    목탁에 깨어나면
    三界의
    妄想煩惱가
    모두 녹아 질거나

    이 한 몸 속을 녹여흐르는 눈물 태워
    촛뷸이 되어지면 無明을 다 밝힐까
    고운 임
    가시는 밤길
    등불 되어 밝히리다


운곡 강장원 詩 書 畵 房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9209
194 21한국화인 관리자 02-24 2488
193 아함경 이야기4 홈쥔 01-10 2486
192 원각경(2) 雲谷 03-07 2471
191 김홍도와 신윤복의 실제 삶은 어떠했을까? 운곡 03-11 2468
190 업보의 내력-2 홈쥔 01-10 2451
189 화선지에 지는 꽃잎 雲谷 05-20 2449
188 評論/雲谷의 時調 淸虛 03-01 2448
187 한국화 물감 운곡 05-14 2442
186 [詞]-봄의 연가-달빛 사랑 雲谷 12-27 2439
185 梵 網 經 布 薩 朗 頌 本 雲谷 01-27 2416
184 촛불 이미지 모음 雲谷 08-12 2411
183 야속한 사람아 雲谷 03-19 2411
182 아함경 이야기2 홈쥔 01-10 2400
181 고전시가 운곡 07-30 2393
180 "묵향의 연운"에서 동양화의 혼과 철학을- 운곡 06-23 2391
179 한국화 용어 운곡 05-14 2391
178 곰삭아 깊은 사랑 niyee 03-20 2373
177 고사성어-파 홈쥔 10-25 2370
176 뒷모습 雲谷 08-28 2366
175 촛불되어 밝히리다 운곡 07-10 236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