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2-11-07 21:12
난초그림 대가 민영익
 글쓴이 : 운곡
조회 : 2,465  

     
헌면재사에서 암굴상사로,
인생 역정 속의 난초그림 대가 민영익
 
[운미 민영익, 뿌리 뽑힌 망명객]
 
옛 그림은 그 그림을 누가 그렸는지 하는 작자의 문제에 민감하다. 화원 출신이냐 문인화가냐를 따지는 것이다. 요즘 같으면 어림없을 얘기다. 하지만 문인화론에서는 출신에 따라 그림의 격이 다르다고 했다.
 
이론의 단초를 꺼낸 송나라 때 곽약허는 이렇게 말했다. 볼만한 그림을 그리는 사람은 대개 헌면재사(軒冕才士)요 암굴상사(岩窟上士)라고. 헌면이란 관리가 쓰던 모자이니 고급 관리를 말한다. 재사는 말 그대로 재능 있는 선비. 암굴상사는 굴속에 사는 명사다. 즉 속세의 벼슬에 연연하지 않은 은자, 고사류를 가리킨다.
 
그런데 전통 사회가 근대로 바뀌면서 이런 기준이 애매해졌다. 위아래 전도(顚倒)도 일어났다. 존경받던 고급 관료이자 문인들이 스무드하게 근대에 적응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종종 사회 진보를 가로막는 수구파 우두머리가 되었다. 중인 출신은 반대다. 새로운 문물을 받아들여 새 사회의 주역이 되기도 했다.
 
그렇다면 근대 언저리에 활동한 사람들의 그림은 어떻게 평가해야 하는가. 출신으로 볼 것이냐 아니면 그림 자체이냐가 문제가 된다. 근대 정치가이자 화가인 민영익(閔泳翊, 1860-1914)은 바로 그런 고민스런 평가의 대상 중 한 사람이다. 더욱이 그가 주로 그린 그림이 사군자의 하나인 난초였음에 더욱 그렀다.
 
실제 그의 평가는 엇갈린다. 물론 정치적인 해석이 전혀 개입되지 않아다고 할 수 없다. 이 글은 그의 정치적 행적과 나란히 그림을 늘어놓고 재구성한 평전이다. 행적만 놓고 보면 그의 전반생은 헌면재사다. 그러나 후반생은 가히 암굴상사에 가깝다.
 
그는 민비의 오빠 민승호의 양자였다. 영리하고 숙성한 그를 민비가 총애했다. 17살에 병과에 급제한 뒤로 초고속 승진을 거듭했다. 그는 20살쯤에는 한말 군대의 핵심 인물돼 있었다. 23살에는 친선사절 대표로 미국을 방문했다.
그런데 24살 때 갑오개혁이 일어나면서 모든 것이 급전직하로 헝클어졌다. 수구파의 핵심으로 지목돼 아버지는 살해됐고 자신도 칼부림을 당했다. 이후 그는 상해로 건너가 망명객이 되었다. 당시 26살이었다. 기록에는 없지만 그는 상해와 홍콩을 오가며 이왕가의 정치 자금이 되는 홍삼과 사금 무역에 종사했다고 한다.
 
화가 민영익의 활동은 상해로 건너간 뒤 54살로 죽은 1914년까지를 말한다. 이 시기의 민영익 난 그림에 대해 필자는 애써 출신을 빼놓고 논하고 있다. 그가 그린 난초 그림은 당시 유행하고 있던 추사풍과 전혀 달랐다고 했다. 대상이 춘란(春蘭)이 아니라 건난(建蘭)이기 때문이다.
건란은 하늘하늘한 춘란과 달리 잎이 넓적하고 뻣뻣하다. 또 곧게 자라며 꽃도 아홉송이다. 민영익은 이를 끝이 뭉뚝한 붓으로 그렸다. 그리고 뿌리를 앙상하게 그려 일명 노근난(露根蘭)으로 묘사했다
 
1. 민영익 <월영향무진(月影香無盡)> 지본수묵 59.7x32.2cm 선문대 박물관
2. 민영익 <노근묵란(露根墨蘭)> 지본수묵 58.4x128.5cm 호암미술관
3. 민영익 <해외사란> 1896년 지본수묵 56x31cm 호암미술관
4. 민영익 <천연풍운(천연풍운)> 지본수묵 27.5x41cm 개인
5. 민영익 <신묘(神妙)> 지본수묵 56.5x31cm 이화여대 박물관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276
254 풍경소리 메인페이지 雲谷 11-24 2516
253 소치 허련의 추사 상-(소동파를 닮게 그린) 운곡 04-19 2516
252 한획의 글자들 운곡 11-10 2512
251 五자의 의미 운곡 11-18 2505
250 운곡의 한자공부-2 天 운곡 11-04 2505
249 내 삶에 지기를 만난다면 운곡 11-25 2498
248 ☞ 강장원 프로파일-영문번역 雲谷 09-11 2482
247 고사성어-아 홈쥔 10-25 2481
246 아함경 이야기10 홈쥔 01-10 2472
245 난초그림 대가 민영익 운곡 11-07 2466
244 이별후애(離別後愛) 운곡 03-19 2465
243 동양화가 ‘운곡 강장원’ 운곡 05-11 2462
242 [감로도]-호환으로 죽음을 맞다 운곡 02-20 2455
241 아함경 이야기9 홈쥔 01-10 2436
240 저작권법 운곡 05-22 2435
239 ☞ 정월 대보름의 추억 雲谷 09-27 2429
238 열반경 (2) 홈쥔 02-07 2421
237 德溪 吳健의 학문과 경세론/유미림 운곡 08-15 2419
236 루벤스 [Rubens, Peter Paul, 1577.6.28~1640.5.30] 홈쥔 12-01 2417
235 심우십도 원문(原文)과 송(頌) 화(和) 홈쥔 10-05 241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