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9-03-04 22:00
無限의 思考-遊於藝를 위하여
 글쓴이 : 운곡
조회 : 2,043  
 

無限의 思考-遊於藝를 위하여


%3Cbr%3E


예술가가 견지해야할 특별한 자세가 있을까?


있다면 무엇을 지켜야하는가?


%3Cbr%3E


예술가는 장인정신과 아울러 무한의 사고를 겸하므로서 그 무한의 사고에서 창출된 작품이라야 진정한 예술적인 감흥을 불러 일으킬 것이다.


고도로 발달해가는 현대 문명---그것은 어느시대에서나 현대 문명으로 통하여왔다---속에서 그문명의 그늘아래 피폐해버린 인간성의 상실---그것은 현대의 지식 산업사회에서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현상으로 가장 현대적인 문명속에 살아가는 사람들일 수록 그들은 심각한 정신적 공황을 겪고있다.


그 정신적 공황을 치유할 수 있는 것은 오로지 아름다운 예술만이 가능한 것이다.


왜냐하면 인간의 마음이라는 것을 知.情.意 등 세가지 방면으로 관찰해 볼 수가 잇는데


%3Cbr%3E


知의 방면으로는


학문이나 자신의 생할등에 필요한 지식을 관장하고,


情의 방면으로는


喜,怒,哀,樂,愛,憎,美,醜를,


意의 방면으로는


인간의 기본적인 道德, 戒律, 遵法, 倫理, 寬習등의 행동규범을 관장하고 있다.


%3Cbr%3E


知的 학문연구는 교육기관이라든가 연구기관에서 이루어지는 몫이라면


情的 예술의 향유는 예술가들의 창작활동으로 감상자들의 감응을 일으켜서 이루어진다.


그리고


意的 행동규범의 정의는 그 사회의 필요환경에 의하여 倫理, 規範, 法秩序, 自律 , 信仰生活 등으로 결정되는것이다.


%3Cbr%3E


예술가는 그것이 문학이던 음악이던, 연극이던 영화던, 혹은 미술이던 간에 최고의 가치를 지향하여 이루어지도록 해야하고 또한 그런 가치를 지니고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화가는 예술의 한 장르를 확실하게 책임져야할 덕목을 수립하여 진정한 장인정신으로 혼신의 힘을 다하여서 창작에 임해야할 것이다.


창의력은 그 시대에 따른 문명과 문화의 바탕이 되어 우리에게 다시 실용적인 디자인으로 나타나 실 생활에 영향을 미치게 되는 것이다.


오만은 철저하게 배척해야할 --지식을 파괴하고 지식이 갖는 아름다운 모습과 유효성을 갉아먹는-- 퇴행성 질병이다.


진정한 예술가라면 자신을 예술가라고 하기보다 훨씬 더 겸손하게전문가로서의 기질을 한껏 발휘하는 것만이 존경받을 수 잇는 것이다.  그것은 무한한 사고의 바다에 이르러서 그리고 많은 작업량에 의해서 건져올려서야 이루어질 영원한 숙제인 것이다.


무한한 사고의 바다에서 우리는 한껏 자유로울 수있기 때문인 것이며 우리는 또한 그 무한한 사고의 바다에서 예술-각 장르별로 유람선을 만들어 타고 놀아야 그때에 비로소 예에서 놀(遊於藝) 수가 있는것이다.


그래서 예술가는 예술가이기 이전에 이미 무한의 사고를 거쳐서 예술작품의 그 본령이 이루어져야 하는것이다.


%3Cbr%3E


雲谷 姜張遠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6319
174 뒷모습 雲谷 08-28 2157
173 그대 안에서 비로소 나는 여자가 된다/심여수 운곡 04-07 2141
172 고사성어-사 홈쥔 10-25 2137
171 석가모니 부처님의 일생/ BBC 방송국 운곡 11-08 2131
170 깊은 밤 빗줄기 속에 그냥 젖어 오소서- 초대합니다. 운곡 05-14 2125
169 동양화의 특징 운곡 05-14 2120
168 讓人感悟草蟲圖魅力的文人畵 홈쥔 11-05 2113
167 독서신문 "그림그리는 것 자체가 선수행" 독서신문 06-01 2112
166 한문시 시조의역(時調 意譯) 운곡 09-25 2099
165 萬壑千峰外/梅月堂 雪岑(1435~1493 운곡 11-30 2092
164 동백꽃 그 사연을 雲谷 03-18 2080
163 ☞ 흥을 돋는 추임새로 칭찬합시다 운곡 02-08 2074
162 한시산책-2 홈쥔 07-25 2073
161 고사성어-마 홈쥔 10-25 2062
160 원각경(1) 雲谷 03-07 2057
159 새롭게 탈각하는 계기가 되기를 운곡 03-11 2053
158 편지 雲谷 08-28 2053
157 존경하는 종로미술인 여러분께 운곡 07-18 2049
156 과연 미술계는 썩었는가?(옮김) 강장원 10-11 2048
155 東洋畵論의 諸說(동양화론의 제설) 홈쥔 08-16 2045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