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9-04-07 19:18
그대 안에서 비로소 나는 여자가 된다/심여수
 글쓴이 : 운곡
조회 : 2,090  





style="Z-INDEX: -1; LEFT: 70px; WIDTH: 500px; POSITION: absolute; TOP: 50px; HEIGHT: 600px">

 

                    그대 안에서 비로소 나는 여자가 된다/심여수

                    바람이 어둠에 몸을 부빈다
                    무게가 무게에 겨워 바람의 모든것들이 몸을 포개고
                    소리가 소리에 겨워 제몸을 풀어 울어대고

                    그리운 이의 얼굴은
                    눈앞에 잡힐 듯 말 듯
                    그얼굴 부딪 듯 말 듯
                    그래서 더 그리운 밤이 짙어진다

                    나무의 그늘이 나무에게 등 기대지 않듯이
                    그 그늘이 그림자를 쉬게 하듯이
                    그대 눈속에 담겨 비로소 얼굴이 되는
                    그대안에서만이 비로소 나는 여자가 된다

                    아름다운 삶에
                    슬픔과 연민의 감정 줄창 따라 다녀도 좋다
                    사랑의 무덤가에 상처로 벌초를 해도 좋다
                    참혹으로 뭉쳐진 비애라도 좋다

                    벗어나지 못하게 하면서
                    더 이상 다가가지도 못하게 하는
                    끝내 버릴 수도 없는
                    끝내 되돌릴 수도 없는 사랑으로하여

                    금방이라도 터질 것같은 내 가슴에서
                    잠시만 치워라,눈물!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250
194 "묵향의 연운"에서 동양화의 혼과 철학을- 운곡 06-23 2127
193 독서신문 "그림그리는 것 자체가 선수행" 독서신문 06-01 2063
192 철쭉꽃 만발했던 그오월의 광주여 운곡 05-16 1962
191 깊은 밤 빗줄기 속에 그냥 젖어 오소서- 초대합니다. 운곡 05-14 2057
190 동양화가 ‘운곡 강장원’ 운곡 05-11 2458
189 1985년에 그렸던 -오래된 내 그림을 봅니다. 운곡 05-07 1956
188 월하독작월하독작/이백(당701~762) 운곡 04-11 2363
187 그대 안에서 비로소 나는 여자가 된다/심여수 운곡 04-07 2091
186 새롭게 탈각하는 계기가 되기를 운곡 03-11 1997
185 김홍도와 신윤복의 실제 삶은 어떠했을까? 운곡 03-11 2223
184 無限의 思考-遊於藝를 위하여 운곡 03-04 1987
183 評論/雲谷의 時調 淸虛 03-01 2222
182 2008종로문화역사 형상전 이모저모 운곡 01-27 2309
181 기생들의 시조와 시 운곡 01-18 2336
180 [음] 이란/The Tryst 운곡 10-16 2966
179 산수화의 구도법 운곡 10-03 3236
178 산수화를 그리기 전에 운곡 10-03 3080
177 산수화란 운곡 10-03 2643
176 한국의 반 고흐 / 기개의 화가 [최북] 운곡 10-02 2997
175 2008 종로 문화역사 형상전을 준비하며 운곡 09-21 292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