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9-04-11 11:38
월하독작월하독작/이백(당701~762)
 글쓴이 : 운곡
조회 : 2,361  







      月下獨酌 월하독작 -李白(자:太白 아호:靑蓮居士 唐 701~762)


      花下一壺酒 화하일호주를 獨酌無相親 독작무상친이라
      擧盃邀明月 거배요명월하니 對影成三人 대영성삼인이라
      月旣不解飮 월기불해음하고 影徒隨我身 영도수아신이라
      暫伴月將影 잠반월장영하니 行樂須及春 행락수급춘이라
      雅歌月徘徊 아가월배회하고 我舞影凌亂 아무영능란이라
      醒時同交歡 성시동교환이나 醉後各分散 취후각분산이라
      永結無情遊 영결무정유하여 相期邀雲漢 상기요운한이라


      꽃 밑에서 한 병의 술을
      친한 이도 없이 홀로 마시네.
      잔을 들어 밝은 달을 맞이하니
      그림자를 대하게 되어 세사람이 되었네.
      달은 본시 술 마실 줄을 모르고
      그림자는 그져 내 몸을 따라다니네.
      잠시 달과 그림자를 벗하노니
      즐김에는 반드시 봄철에 어울리게 하여야하네.
      내가 노래하면 달은 머뭇거리고
      내가 춤을 추면 그림자가 어지럽게 흔들리네.
      아직 깨었을 적에는 함께 서로 즐기지만
      취한 뒤에는 각기 헤어지네.
      영원히 인정 깃들지 않는 얇은 놀음을 맺어
      멀리 은하수를 향하여 다시 만날 것을 기약하네.

      편집 / 雲谷 강장원



운곡 강장원 詩 書 畵 房 Home - Click!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185
194 "묵향의 연운"에서 동양화의 혼과 철학을- 운곡 06-23 2123
193 독서신문 "그림그리는 것 자체가 선수행" 독서신문 06-01 2059
192 철쭉꽃 만발했던 그오월의 광주여 운곡 05-16 1959
191 깊은 밤 빗줄기 속에 그냥 젖어 오소서- 초대합니다. 운곡 05-14 2054
190 동양화가 ‘운곡 강장원’ 운곡 05-11 2451
189 1985년에 그렸던 -오래된 내 그림을 봅니다. 운곡 05-07 1948
188 월하독작월하독작/이백(당701~762) 운곡 04-11 2362
187 그대 안에서 비로소 나는 여자가 된다/심여수 운곡 04-07 2089
186 새롭게 탈각하는 계기가 되기를 운곡 03-11 1995
185 김홍도와 신윤복의 실제 삶은 어떠했을까? 운곡 03-11 2221
184 無限의 思考-遊於藝를 위하여 운곡 03-04 1984
183 評論/雲谷의 時調 淸虛 03-01 2220
182 2008종로문화역사 형상전 이모저모 운곡 01-27 2304
181 기생들의 시조와 시 운곡 01-18 2333
180 [음] 이란/The Tryst 운곡 10-16 2959
179 산수화의 구도법 운곡 10-03 3229
178 산수화를 그리기 전에 운곡 10-03 3077
177 산수화란 운곡 10-03 2635
176 한국의 반 고흐 / 기개의 화가 [최북] 운곡 10-02 2989
175 2008 종로 문화역사 형상전을 준비하며 운곡 09-21 292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