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9-05-07 06:03
1985년에 그렸던 -오래된 내 그림을 봅니다.
 글쓴이 : 운곡
조회 : 2,050  
1985년(乙丑年) 그해- %3Cbr%3E참으로 힘들고 고단했던 시절이었습니다.%3Cbr%3E새삼 기억에서조차 잊었던 %3Cbr%3E그 시절의 작품 맞습니다. %3Cbr%3E그땐 내 화실을 啞牛軒이라 했지요.%3Cbr%3E아쉬운 건 누구에게 건넨 작품인지 전혀 기억이 나질 않는 것입니다.%3Cbr%3E그러나 이렇게 세월을 돌아 %3Cbr%3E세월의 흔적만큼이나 주름지고 퇴색되었지만 %3Cbr%3E그 모습의 흔적을 접하니 반갑고 강동 적입니다.%3Cbr%3E세월이 이렇게 흘렀는데 곱게 간직해 주시고%3Cbr%3E작품의 영상을 보내주신 %3Cbr%3E가루시안 님께 다시 한 번 감사합니다.%3Cbr%3E%3Cbr%3E %3Cbr%3E%3Cbr%3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의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3Cbr%3E       %3Cbr%3E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6862
174 흥을 돋는 추임새로 칭찬합시다 운곡 09-20 2654
173 2008 종로 문화역사 형상전을 준비하며 운곡 09-21 2995
172 미국의 국민화가 모지스 할머니( Grandma Moses ) 운곡 09-26 1541
171 한국의 반 고흐 / 기개의 화가 [최북] 운곡 10-02 3130
170 산수화란 운곡 10-03 2717
169 산수화를 그리기 전에 운곡 10-03 3186
168 산수화의 구도법 운곡 10-03 3345
167 [음] 이란/The Tryst 운곡 10-16 3053
166 기생들의 시조와 시 운곡 01-18 2427
165 2008종로문화역사 형상전 이모저모 운곡 01-27 2401
164 [사진]가요가수 김용임 운곡 01-28 1850
163 ☞ 흥을 돋는 추임새로 칭찬합시다 운곡 02-08 2098
162 評論/雲谷의 時調 淸虛 03-01 2315
161 無限의 思考-遊於藝를 위하여 운곡 03-04 2074
160 김홍도와 신윤복의 실제 삶은 어떠했을까? 운곡 03-11 2327
159 김홍도와 신윤복의 실제 삶은 어떠했을까? 운곡 03-11 1402
158 새롭게 탈각하는 계기가 되기를 운곡 03-11 2087
157 그대 안에서 비로소 나는 여자가 된다/심여수 운곡 04-07 2164
156 월하독작월하독작/이백(당701~762) 운곡 04-11 2459
155 1985년에 그렸던 -오래된 내 그림을 봅니다. 운곡 05-07 2051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