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9-05-07 06:03
1985년에 그렸던 -오래된 내 그림을 봅니다.
 글쓴이 : 운곡
조회 : 1,970  
1985년(乙丑年) 그해- %3Cbr%3E참으로 힘들고 고단했던 시절이었습니다.%3Cbr%3E새삼 기억에서조차 잊었던 %3Cbr%3E그 시절의 작품 맞습니다. %3Cbr%3E그땐 내 화실을 啞牛軒이라 했지요.%3Cbr%3E아쉬운 건 누구에게 건넨 작품인지 전혀 기억이 나질 않는 것입니다.%3Cbr%3E그러나 이렇게 세월을 돌아 %3Cbr%3E세월의 흔적만큼이나 주름지고 퇴색되었지만 %3Cbr%3E그 모습의 흔적을 접하니 반갑고 강동 적입니다.%3Cbr%3E세월이 이렇게 흘렀는데 곱게 간직해 주시고%3Cbr%3E작품의 영상을 보내주신 %3Cbr%3E가루시안 님께 다시 한 번 감사합니다.%3Cbr%3E%3Cbr%3E %3Cbr%3E%3Cbr%3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의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3Cbr%3E       %3Cbr%3E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438
234 부채의 즐거움 운곡 07-24 1538
233 아 잊으랴 어찌 우리 이날을---!!!(6.25사변참상) 운곡 06-27 1970
232 아 잊으랴 어찌우리 그날을(6.25) 운곡 06-26 1347
231 2009한국의 바람-부채그림 전/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 김영조 06-25 2416
230 "묵향의 연운"에서 동양화의 혼과 철학을- 운곡 06-23 2139
229 독서신문 "그림그리는 것 자체가 선수행" 독서신문 06-01 2065
228 철쭉꽃 만발했던 그오월의 광주여 운곡 05-16 1971
227 한국화 용어 운곡 05-14 2125
226 동양화의 특징 운곡 05-14 2069
225 동양화론의 제설 운곡 05-14 2415
224 한국화 물감 운곡 05-14 2150
223 한국화 지도 자료 운곡 05-14 2698
222 깊은 밤 빗줄기 속에 그냥 젖어 오소서- 초대합니다. 운곡 05-14 2064
221 동양화가 ‘운곡 강장원’ 운곡 05-11 2477
220 1985년에 그렸던 -오래된 내 그림을 봅니다. 운곡 05-07 1971
219 월하독작월하독작/이백(당701~762) 운곡 04-11 2373
218 그대 안에서 비로소 나는 여자가 된다/심여수 운곡 04-07 2098
217 새롭게 탈각하는 계기가 되기를 운곡 03-11 2000
216 김홍도와 신윤복의 실제 삶은 어떠했을까? 운곡 03-11 1347
215 김홍도와 신윤복의 실제 삶은 어떠했을까? 운곡 03-11 223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