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9-06-27 07:44
아 잊으랴 어찌 우리 이날을---!!!(6.25사변참상)
 글쓴이 : 운곡
조회 : 1,957  




"아~잊으랴 어찌 우리 이날을...!"!






%3Cbr%3E


여기 실린 사진은 미국 메릴랜드 주에 있는 NARA(국립문서기록보관청, National Archives and Records Administration)%3Cbr%3E5층 사진자료실에 보관된 "KOREA WAR(한국전쟁)" 파일의 새로운 공개되지않은 사진들입니다.%3Cbr%3E날짜와 장소는 사진 뒷면에 있는 영어 원문을 따랐고, 사진 설명은 원문을 참조하여 필자가 가다듬었습니다.%3Cbr%3E%3Cbr%3E이 사진이 기록물이 부족한 우리나라에 자료로 남기를 바랍니다.%3Cbr%3E생사가 교차되는 전선에서 귀한 사진을 남긴 카메라맨들에게 경의를 드립니다. %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10. 22. 평양, 북한 주민의 학살 현장. 누가 그들을 죽였을까?ⓒ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11. 2. 거리에 버려진 아이들이 트럭에 실려 고아원으로 가고 있다. 눈망울이 초롱한 아이는 그 후 어떻게 되었을까?ⓒ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11. 11. 바지 저고리들의 포로들. 총이나 한 번 제대로 잡아보고 포로가 되었는지? ⓒ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 %3Cbr%3E%3Cbr%3E▲ 1950. 11. 13. 함흥 덕산광산, 482명을 생매장한 갱도에서 시신을 꺼내 늘어놓은 것을 한 아버지가 아들을 찾고 있다. "제발 내 아들이 아니기를..." ⓒ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11. 13. 지아비가 생매장된 갱도 어귀에서 오열하는 지어미. "날라는 어찌 살라하고 가시리잇고" ⓒ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12. 북한군 포로.ⓒ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10. 폭격으로 불타는 마을ⓒ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10. 핫바지들을 인솔하는 미 해병대.ⓒ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7. 29. 경북 영덕, 포화에 쫓기는 피난민.ⓒ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7. 29. 경북 영덕, 남자는 등에 지고 여자는 머리에 이고 지향없이 떠나는 피난민 행렬. ⓒ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7. 29. 경북 영덕, 논두렁에 머리를 처박고 죽은 북한군 병사ⓒ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7. 29. "뜨거운 전우애" 한 병사가 부상당한 전우를 업어가고 있다 ⓒ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7. 29. 마을 소년들이 주먹밥을 만들어 군인들에게 나눠주고 있다 ⓒ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7. 29. 야간전투후 주간 취침.ⓒ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7. 29. 취침 후 병기 손질ⓒ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4. 피난민들의 보금자리 산동네 판자촌ⓒ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8. 누가 이 아이를 버리게 했을까? ⓒ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8. 다리 아래 피난민 움막ⓒ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9. 임시 포로수용소 ⓒ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2. 금강철교ⓒ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1950. 8. 3. 뙤약볕 속에 전선으로 가는 국군 행렬ⓒ2004 미국국립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3. 한국전쟁 무렵의 부산항, 멀리 영도가 환히 보인다.ⓒ2004 미국국립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7. 29. 경남 진주 부근에서 생포한 빨치산(?). 원문은 포로로 되어 있다.ⓒ2004 미국국립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12. 16. 흥남부두. 후퇴하려고 수송선을 기다리는 병사들ⓒ2004 미국국립문서보관기록소%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12. 18. 흥남에서 묵호(동해)로 후퇴한 후 수송선에서 내리는 병사들ⓒ2004 미국국립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12 24. 유엔군 후퇴 후 텅 빈 흥남부두ⓒ2004 미국국립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12. 24. 유엔군 후퇴 후 불타는 흥남항ⓒ2004 박도%3Cbr%3E%3Cbr%3E%3Cbr%3E%3Cbr%3E?1950. 12. 26. 전차도 후퇴대열에. 흥남항에서 출발해 부산항에 도착하고 있다 ⓒ2004 미국국립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12. 27. 인천항에서 출발해 부산항에 도착한 피난민들ⓒ2004 미국국립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1. 3. 1·4 후퇴를 앞두고 불타고 있는 서울 시가지ⓒ2004 미국국립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1. 1. 5. 1.4 후퇴 피난민 행렬ⓒ2004 박도%3Cbr%3E%3Cbr%3E%3Cbr%3E%3Cbr%3E▲ 1951. 1. 5. 언 한강을 피난민들이 걸어서 건너고 있다ⓒ2004 박도%3Cbr%3Ebr> %3Cbr%3E%3Cbr%3E▲ 1951. 1.4. 한강나루터에서 건너야 할 강을 바라보는 피난민 아이들ⓒ2004 박도%3Cbr%3E%3Cbr%3E%3Cbr%3E%3Cbr%3E▲ 1951. 1. 4. 한강 임시 부교ⓒ2004 박도%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12. 29. 양평 , 생포된 포로들ⓒ2004 박도%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11. 29. 최전방의 간호사들ⓒ2004 박도%3Cbr%3E%3Cbr%3E%3Cbr%3E%3Cbr%3E▲ 1951. 1. 6. 수원역에서 남행열차를 기다리는 피난민들ⓒ2004 박도%3Cbr%3E%3Cbr%3E%3Cbr%3E%3Cbr%3E▲ 1951. 1. 5. 한미 합작의 한국군 병사 장비. 신발, 겉옷 , 모자 : 한국제. 코트, 소총, 탄환 : 미제ⓒ2004 박도%3Cbr%3E%3Cbr%3E%3Cbr%3E%3Cbr%3E▲ 1951. 1. 5. 입에 풀칠이라도 하려고 미군 부대에 몰려온 한국의 노무자들ⓒ2004 박도%3Cbr%3E%3Cbr%3E%3Cbr%3E%3Cbr%3E▲ 1951. 1. 4. 무개화차에 몰린 피난민들ⓒ2004 박도%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12. 1. 부산 임시 포로수용소에서 포로를 등록하려고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2004 미국국립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1. 1. 16. 대구 근교 신병훈련소에서 신병들이 M1 소총 사격 교육을 받고 있다.ⓒ2004 미국국립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1. 1. 4. 대구 근교 신병훈련소에서 신병들이 PRI(사격술 예비훈련)을 받고 있다.ⓒ2004 미국국립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11. 5. 국군과 유엔군이 수복한 북한의 어느 지역(평산)에서 주민들이 지역 대표와 치안대장을 뽑고 있다. 그들 대표는 무슨 색깔의 완장을 찼을까?ⓒ2004 미국국립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1. 1. 5. 서울. 꽁꽁 언 한강을 피난민들이 조심조심 건너 남하하고 있다.ⓒ2004 미국국립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9. 22. 전쟁에는 2등이 없다. 포로가 되는 순간부터 치욕이다. 미군들이 생포된 포로의 온 몸을 수색하고 있다.ⓒ2004 미국국립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9. 20. 미군이 인민군 포로들을 발가벗긴 채 수색하고 있다.ⓒ2004 미국국립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9. 17 인천. 유엔군 인천상륙작전 후 함포사격 포화에 무너지고 그을린 인천시가지ⓒ2004 미국국립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9. 18. 인천에 상륙하기 위해 전함에서 병사들이 하선하고 있다.ⓒ2004 미국국립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1. 5. 28. 38선 부근 6마일 남쪽 마을에서 탱크의 포화소리에 귀를 막는 소년들. 이들의 누더기 바지 차림이 그 무렵 소년들의 대표적 옷차림이다.ⓒ2004 미국국립문서기록보관청%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18. 애송이 북한군 소년 포로를 미군 포로심문관이 취조하고 있다. 곁에는 통역 겸 여비서라고 표기돼 있다. 엄마 젖 떨어진 지 얼마나 되었을까?ⓒ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18. 임시 포로수용소에서 포로들의 신상명세서를 만들고 있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18. 포로수용소 전경ⓒ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18. 포로수용소 천막 안에서 밥을 먹고 있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18. 포로들이 줄을 서서 밥을 타고 있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11. 그해 여름 피난민들의 움막. 필자도 이런 곳에서 지냈던 기억이 난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13. 잠깐의 휴식시간에 LMG(기관총) 병기 손질을 하고 있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13. 박격포 사격 훈련ⓒ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15. 피난민 행렬ⓒ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15. 창녕 남지철교. 국군의 최후 방어선으로 핏빛으로 강물이 물들 만큼 피아 ?稚뺙? 희생을 치렀던 격전의 현장이었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24. 모정 무한, 젖을 먹이는 어머니ⓒ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23. 머리에 이고 등에 업고 앞에 붙들고... 고단한 피난 행렬.ⓒ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18. 낙동강 전선에서 쌕쌕들이 폭격을 가하고 있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25. 폭격에 불타고 기총소사에 죽어가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15. 마산 부근, 피난민들이 배를 기다리고 있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15. 전란으로 폐허가 된 마을ⓒ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22. 불을 뿜는 전함ⓒ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쌕쌕이의 융단 폭격으로 초토가 된 경북 왜관ⓒ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1. 1. 2. 누가 이 여인을 모르시나요? 부산 임시 포로수용소에서ⓒ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8. 포항 부근의 한 마을이 포화에 불타고 있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9. 15. 인천상륙작전을 함상에서 진두 지휘하는 맥아더 장군ⓒ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9. 15. 인천 월미도로 상륙하는 함정들ⓒ2004 박도%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9. 16. 인천에 상륙한 후 시가지를 활보하는 유엔군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9. 16. 인천부두로 상륙하는 맥아더 장군ⓒ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9. 16. 인천시가지에서 생포한 북한군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9. 16. 월미도에 나뒹구는 북한군 시신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9. 15. 인천에서 생포한 포로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9. 17. 서울 진격 작전ⓒ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9. 23. 서울 탈환을 눈앞에 둔 노량진에서 바라본 끊어진 한강 철교ⓒ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9. 25. 한강 도하 작전ⓒ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9. 29. 미군 전차가 서울 시내 중심가로 들어오고 있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9. 27. 경인가도에서 국군 수복을 환영하는 흰옷 입은 사람들이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북한군이 내려왔을 때는 또 다른 깃발을 흔들어야 했던 불쌍한 백성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10. 1. 서울 시청 일대ⓒ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10. 1. 소공동 일대ⓒ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10. 1. 남대문에서 바라본 서울역ⓒ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10. 1. 반도호텔(지금의 롯데호텔)에서 바라본 서울 시가지, 멀리 중앙청이 보인다. ⓒ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10. 1. 반도호텔에서 바라본 을지로ⓒ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9. 30. 서울의 아침, 폐허가 된 시가지에 사람들이 부산하게 오가고 있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9. 29. 서울 탈환 환영대회 직전의 중앙청 홀, 이승만 대통령 내외와 맥아더 장군 ⓒ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50. 9. 29. 유엔 깃발로 펄럭이는 중앙청 광장, 서울 탈환 환영대회가 끝난 직후 바로 옆 건물이 불타고 있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45. 9. 9. 미군이 서울에 입성하고 있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45. 9. 9. 미군들이 서울시민들의 환영 인파에 싸여 있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45. 9. 9. 조선총독이 총독부 홀에서 미군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항복문서에 서명하고 있다. ⓒ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45. 10. 12. 부산항 부두에서 일본군인들이 본국으로 떠나기 전 미군들에게 철저하게 검색을 당하고 있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46. 1. 16. 미소공동위원회에서 소련측 대표가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47. 5. 25. 개성 인근의 38선 미군 초소, 그때만 해도 요란한 철조망은 없었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48. 5. 8. 다가올 5. 10 총선거를 앞두고 경찰들이 선거 방해를 염려하여 죽창을 거둬들이고 있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48. 5. 10.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실시된 5. 10 총선거에 유권자들이 투표하고 있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48. 5. 10. 선거 방해 사범으로 체포된 5인, 맨 왼쪽 여인은 장택상을 암살하려다가 체포되었다고 기록돼 있다ⓒ2004 NARA%3Cbr%3E%3Cbr%3E%3Cbr%3E%3Cbr%3E▲ 1948. 5. 31. 국회 개원식 날 국회 의사당 앞에서 서북청년단들이 소련 철수를 주장하는 데모를 하고 있다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201
214 서양미술 램브란트를 만나다 운곡 10-06 1224
213 게으름에 대하여 운곡 09-28 1284
212 한문시 시조의역(時調 意譯) 운곡 09-25 2042
211 문화通 지형원의 -雲谷 姜張遠- 운곡 07-26 1608
210 우리가락 우리시조/ 운곡 05-16 1629
209 일가친척,가족간의 호칭 운곡 05-02 1717
208 비운의 천재작가 까미유 끌로델 운곡 04-18 2375
207 "2010한국의 바람" 전-전통회화의 지평을 넓히는 새로운 기획 운곡 04-04 1769
206 대보름의 추억 운곡 02-28 1822
205 60,70년대 우리의 명절-설과 추석 귀향준비- 그 처절했던 정경속… 운곡 02-15 1823
204 칼럼/미술개혁은 미술대전부터-신항섭(미술평론가) 운곡 02-04 1936
203 원하는 일에 인생을 투자해라 김영주 02-01 1822
202 얼레빗과 함께하는 시조 [방중술-최영효] 이달균 12-25 2308
201 萬壑千峰外/梅月堂 雪岑(1435~1493 운곡 11-30 2051
200 三處傳心 운곡 11-30 1833
199 석가모니 부처님의 일생/ BBC 방송국 운곡 11-08 2086
198 禪宗과 達摩祖師 운곡 11-07 1931
197 사랑하는 딸에게/심여수 운곡 09-24 2110
196 아 잊으랴 어찌 우리 이날을---!!!(6.25사변참상) 운곡 06-27 1958
195 2009한국의 바람-부채그림 전/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 김영조 06-25 240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