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9-11-30 17:05
萬壑千峰外/梅月堂 雪岑(1435~1493
 글쓴이 : 운곡
조회 : 2,101  
 


萬壑千峰外/朝鮮 梅月堂 雪岑(1435~1493) %3Cbr%3E


萬壑千峰外 만학천봉외


孤雲獨鳥還 고운독조환


此年居是寺 차년거시사


來歲向何山 래세향하산


風息松窓靜 풍식송창정


香銷禪室閑 향소선실한


此生吾已斷 차생오이단


棲迹水雲間 서적수운간


%3Cbr%3E


%3Cbr%3E


%3Cbr%3E


천 봉우리, 만 골짝 저 너머


외로운 구름 제 홀로 돌아가네.



올해는 이 절에서 머문다만


내년에는 어느 산으로 가야 할지


 


바람 잠에 소나무 창 고요하고


향불 꺼진 선실은 한가롭네



이생도 나와는 인연을 다해


물 따라 구름 따라 흘러가리라.


%3Cbr%3E


%3Cbr%3E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6542
174 뒷모습 雲谷 08-28 2174
173 고사성어-사 홈쥔 10-25 2156
172 그대 안에서 비로소 나는 여자가 된다/심여수 운곡 04-07 2152
171 석가모니 부처님의 일생/ BBC 방송국 운곡 11-08 2142
170 깊은 밤 빗줄기 속에 그냥 젖어 오소서- 초대합니다. 운곡 05-14 2138
169 동양화의 특징 운곡 05-14 2133
168 讓人感悟草蟲圖魅力的文人畵 홈쥔 11-05 2126
167 독서신문 "그림그리는 것 자체가 선수행" 독서신문 06-01 2123
166 한문시 시조의역(時調 意譯) 운곡 09-25 2109
165 萬壑千峰外/梅月堂 雪岑(1435~1493 운곡 11-30 2102
164 동백꽃 그 사연을 雲谷 03-18 2089
163 한시산책-2 홈쥔 07-25 2085
162 ☞ 흥을 돋는 추임새로 칭찬합시다 운곡 02-08 2084
161 원각경(1) 雲谷 03-07 2071
160 고사성어-마 홈쥔 10-25 2069
159 새롭게 탈각하는 계기가 되기를 운곡 03-11 2067
158 과연 미술계는 썩었는가?(옮김) 강장원 10-11 2063
157 편지 雲谷 08-28 2062
156 無限의 思考-遊於藝를 위하여 운곡 03-04 2061
155 존경하는 종로미술인 여러분께 운곡 07-18 2059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