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0-10-10 23:03
조선 화원 惠園신윤복 선생의 작품10폭
 글쓴이 : 운곡
조회 : 1,275  













 


[ 기방무사 (妓房無事) (1805) ]%3Cbr%3E방안에서 남녀가 무슨 일을 하고 있다가 누군가 들어오는 소리에 당황한 듯 하죠? 아마도 방 안의 여인은 기생의 몸종이고, 방안의 남자는 기생을 찾아왔다가 그녀의 몸종과 사랑을 나누던 게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갑자기 기생이 들어오니 사내는 이불로 자신의 벗은 몸을 가린 듯 하구요. 혜원의 춘화 중에는 이와 같은 내용으로 이불을 덮지 않은 채 벌거벗은 사내의 모습이 그려진 그림이 있답니다.

 

 


[ 단오풍정(端午風情) (1805)]%3Cbr%3E신윤복의 작품 중에서 가장 잘 알려져 있는 작품이죠. 단오날에 창포물에 머리를 감고, 그네를 뛰며 놀던 조선 시대 여인들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런 놀이의 이유는 악귀를 물리치고자 하는 액땜의 뜻이 있다고 합니다. 멀리서 목욕하는 여인들을 훔쳐보고 있는 소년들은 절간의 젊은 스님들 같은 데요, 그 모습이 익살스럽습니다.

 

 


[ 무녀신무(巫女神舞) (1805)]%3Cbr%3E일반 집에서 굿을 하고 있는 풍경입니다. 갓을 쓰고 부채를 들고 춤을 추는 무당 앞에서 무언가를 열심히 빌고 있는 아낙들의 모습이 보입니다. 혜원은 이렇게 흥미롭고 이색적인 생활의 풍경을 화폭에 담길 즐겨하였지요. 그래서 자주 등장하는 인물들이 기녀, 무녀 들입니다. 여기서도 기녀의 붉은 의상은 우리의 시선을 기녀에게 집중시키고 있습니다.

 

 


[ 쌍검대무(雙劍對舞) (1805)]%3Cbr%3E한 가운데서 긴 칼을 들고 춤을 추는 무녀를 중심으로 악단과 양반, 기녀들이 둘러 앉아 있습니다. 주변의 푸른 빛들과는 대조적으로 무녀의 치마는 붉은 색이네요. 덕분에 시선이 무녀들에게로 집중되고 있습니다. 역동적으로 펄럭이는 치맛자락을 보니 얼마나 현란하게 춤을 추는 지 알 것 같아요.

 

 

 


                [ 연당의 여인 (1805)]%3Cbr%3E평론가들에게 신윤복 회화의 진면목을 보여주는 작품이라는 평을 듣고 있는 작품입니다. 연꽃이 활짝 핀 연못 을 바라보며 여인의 모습을 시원하면서도 운치있게 그려내었습니다. 생황을 불려는 듯 한손에 들고, 다른 손에는 담뱃대를 든 채 툇마루에 앉아 있는 이 여인은 은퇴한 기생인 퇴기인 듯 합니다. 순간의 모습을 잘 포착하여 깔끔하게 화면에 담아낸 혜원의 솜씨가 놀랍습니다.

 

 


[ 월야밀회(月夜密會) (1805)]%3Cbr%3E달빛만 고요한 한 밤중에 인적 드문 길의 후미진 담장 밑에서 한상의 남녀가 깊은 정을 나누고 있습니다. 남자는 차림새로 보아 관청의 무관인 듯 하고, 그 남자의 여인은 기생인 것 같습니다. 그들의 만남을 한 켠에서 지켜보고 있는 또 다른 여인은 이들의 만남을 주선해준 사람인 듯 하구요. 담장 밖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고 있는 듯한 화가의 시선이 재미있습니다.

 

 


[ 월하정인(月下情人) (1805)]%3Cbr%3E어스름한 달빛 아래서 양반인 듯 잘 차려 입은 남자가 초롱불을 들고 길을 재촉하는 것 같네요. 여자는 쓰개치마를 둘러쓰고 다소곳한 모습으로 조금은 주저하는 듯한 모습이구요. 배경은 간략히 묘사되어 있지만 대신 이들의 표정과 행동에서 미루어 짐작되는 그네들의 감정은 온 화폭이 모자라는 듯 넘쳐흐르고 있습니다. 왼쪽 담에는 "달은 기울어 밤 깊은 삼경인데, 두 사람 마음은 두 사람이 안다(月沈沈夜三更 兩人心事兩人知)." 라고 씌여 있습니다.

 

 


[ 주사거배(酒肆擧盃) (1805)]%3Cbr%3E주막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취객들과 주모의 모습을 그려내었습니다. 그러나 여느 주막과는 다르게 주변의 기와집과 마당 안의 매화도 보이는 것이 양반들을 상대하기에도 손색없는 꽤 반듯한 집 같아 보입니다. 술자리를 파하고 집으로 돌아가는 손님들도 선비와 양반들인 듯 하구요. 매우 일상적인 조선시대의 한 생활상입니다.

 

 


[ 주유청강(舟遊淸江) (1805)]%3Cbr%3E특별히 하는 일없이 유희나 즐기며 세월을 죽이고 있는 선비들을 한량이라고 하죠. 그 한량들이 기녀들을 데리고 뱃놀이를 나왔습니다. 조선 시대에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입니다. 화면 위쪽에는 “피리 소리는 바람을 타서 아니 들리는 데 흰 갈매기가 물결 앞에 날아든다” 라고 적혀 있습니다.

 

 


[ 청금상련(聽琴賞蓮) (1805) ]%3Cbr%3E연못가에서 세 남자가 기생을 데리고 유희를 즐기고 있는 모습입니다. 옛 선비들은 기생들과 즐기는 놀이도 양반들이 지녀야 할 풍류로 생각하였기에, 당당하면서도 자신감 넘치는 모습들이 보입니다. 기녀들의 옷맵시나 선비들의 옷매무새, 가야금, 우아한 정원의 나무들이 매우 섬세하게 표현되어 있어 당시의 생활상을 잘 알게 해 줍니다.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239
274 염불송/십악참회 운곡 12-22 641
273 밤에 내린 겨울비/낭송-허무항이 운곡 12-22 525
272 雲谷이 達摩를 그리는 까닭은/이용 운곡 12-22 748
271 雲谷의 韓國繪畵論 운곡 12-22 742
270 東方思想에서의 五자의 의미 운곡 12-05 455
269 강장원 운곡 06-08 727
268 불가의 좌탈입망(座脫入亡) 운곡 05-11 909
267 청태종 愛新覺羅누루하치는 신라 경순왕의 후손 운곡 04-21 874
266 <리뷰>청태종 愛新覺羅누루하치는 신라 경순왕의 후손 (1) 운곡 04-21 1151
265 춘향전-완판본 운곡 12-28 7184
264 춘향전 완판본 (1) 운곡 12-28 2403
263 우물 속의 달빛을- 운곡 11-17 1132
262 韓詩感想/白雲寺/梅窓 李香今 운곡 10-13 1158
261 주제별 고사성어 운곡 10-12 1177
260 조선 화원 惠園신윤복 선생의 작품10폭 운곡 10-10 1276
259 서양미술 램브란트를 만나다 운곡 10-06 1225
258 게으름에 대하여 운곡 09-28 1284
257 한문시 시조의역(時調 意譯) 운곡 09-25 2045
256 <리뷰>귀뚜리 울어 자멸하는 가을이여 (1) 운곡 09-14 939
255 <리뷰>혈관에 스며드는 간절한 그리움 (3) 운곡 09-14 86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