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0-10-13 19:29
韓詩感想/白雲寺/梅窓 李香今
 글쓴이 : 운곡
조회 : 1,289  


        -白雲寺백운사 -
        梅窓 李香今


        “步上白雲寺(보상백운사) 걸어서 백운사에 오르니
        寺在白雲間(사재백운간) 절이 흰 구름 사이에 있네
        白雲僧莫掃(백운승막소) 스님이여 흰 구름을 쓸지 마소
        心與白雲閑(심여백운한) 마음은 흰 구름과 함께 한가롭소.”


        위 시는 황진이, 허난설헌과 함께 조선 3대 여류시인의 하나인 매창(李梅窓,
        조선 선조 때의 여류시인 본명은 李香今. 1573-1610)이 지은 백운사(白雲寺)
        라는 시입니다.
        흰 구름 사이에 있는 절의 스님에게 흰 구름을 쓸지 말라고 하는 구절이 정말
        아름답습니다. 매창이 열 살 되던 해 백운사에서 시 짓기 대회가 열려 부안의
        내로라 하는 시인 묵객이 모두 모였는데 구경삼아 절에 간 매창이 실로 절묘
        하기 이를 데 없는 시를 지어 많은 사람을 놀라게 했다고 합니다.

        매창은 전북 부안의 명기(名妓)로 한시 70여 수와 시조 1수를 남겼으며 시와
        가무에도 능했을 뿐 아니라 정절의 여인으로 부안 지방에서 400여 년 동안 사
        랑을 받아오고 있지요. 매창은 천민 출신으로 뛰어난 시인이었던 유희경과의
        가슴 시린 사랑, 홍길동전을 지은 허균과의 우정으로 유명합니다.
        전북 부안군 부안읍 서외리에 매창 묘(전북 기념물 제65호)와 매창공원이 있
        습니다.
        이 가을 매창공원에 서서 “이화우 흩날릴 제”를 읊어보면 어떨까요?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8091
74 동양회화사상(東洋繪畫思想) 운곡 09-09 1294
73 韓詩感想/白雲寺/梅窓 李香今 운곡 10-13 1290
72 우물 속의 달빛을- 운곡 11-17 1289
71 [감로도] 수난水難 물에 빠져 죽다 운곡 02-18 1289
70 한국 근대의 고미술품 수장가-이병직:두번의 전람회 운곡 04-25 1234
69 철화백자 운곡 01-25 1232
68 어부와 나무꾼의 대화 운곡 11-28 1221
67 [화풍-1] 이곽화파(李郭畵派) 운곡 02-11 1195
66 울산 반구대 암각화 운곡 06-21 1169
65 물감과 천연 안료에 대하여 운곡 09-09 1141
64 송은 이병직-이용우의 기행 운곡 03-22 1132
63 이상향을 그린 安堅의 몽유도원도(夢遊桃源圖) 운곡 11-14 1128
62 <리뷰>귀뚜리 울어 자멸하는 가을이여 (1) 운곡 09-14 1088
61 心田 安中植( 1861 ~ 1919 )작품 (1) 운곡 10-11 1078
60 [조선 서예가]하서 김인후(河西 金麟厚, 1510~1560) 운곡 06-17 1054
59 천경자 작품 감상 운곡 03-19 1051
58 불가의 좌탈입망(座脫入亡) 운곡 05-11 1043
57 청태종 愛新覺羅누루하치는 신라 경순왕의 후손 운곡 04-21 1040
56 <리뷰>혈관에 스며드는 간절한 그리움 (3) 운곡 09-14 1032
55 용필법-붓을 쓰는 방법 운곡 09-09 1008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