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8-09-26 17:54
미국의 국민화가 모지스 할머니( Grandma Moses )
 글쓴이 : 운곡
조회 : 1,522  




%3Cbr%3E%3Cbr%3E
국민화가  모지스 할머니 ( Grandma Moses )%3Cbr%3E%3Cbr%3E%3Cbr%3Ethe pond%3Cbr%3E%3Cbr%3E미국에서 ‘국민 화가’로 불리워지셨던 %3Cbr%3E‘모지스 할머니’(Grandma Moses 1860~1961)는 %3Cbr%3E놀랍게도 76세 때부터 그림을 그리기 시작해%3Cbr%3E101세 되던 해 세상과 이별하기 전까지 붓을 놓지 않았습니다.  %3Cbr%3E%3Cbr%3E  %3Cbr%3Ebetsey russell home%3Cbr%3E%3Cbr%3E모지스는 평범한 시골 주부였습니다.%3Cbr%3E그녀는 작은 농장을 꾸려가며 10명의 자녀를 출산하고%3Cbr%3E그 중 5명을 잃고 난 후...  %3Cbr%3E%3Cbr%3E  %3Cbr%3Eall is quiet%3Cbr%3E%3Cbr%3E그녀는 자수(刺繡)에 푹 빠져 있었습니다.%3Cbr%3E그러나 72세 때 관절염 때문에 바늘을 들지 못할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3Cbr%3E대신 붓을 들었던 것이죠.  %3Cbr%3E%3Cbr%3E  %3Cbr%3Ecambridge valley%3Cbr%3E%3Cbr%3E우연히 수집가 루이스 칼더가%3Cbr%3E시골 구멍가게 윈도에 있는 그의 그림을 사 갔고,%3Cbr%3E이듬해 미술 기획가 오토 칼리어가%3Cbr%3E그의 그림을 뉴욕의 전시관에 내놓으면서%3Cbr%3E할머니는 일약 스타가 됩니다.%3Cbr%3E%3Cbr%3E%3Cbr%3E%3Cbr%3Emaple bush%3Cbr%3E%3Cbr%3E유럽과 일본 등 세계 각국에서%3Cbr%3E모지스의 그림 전시회가 열립니다.  %3Cbr%3E%3Cbr%3E  %3Cbr%3Eover the river to grandma%3Cbr%3E%3Cbr%3E1949년 해리 트루먼 대통령은 그녀에게%3Cbr%3E‘여성 프레스클럽 상’을 선사했고,%3Cbr%3E1960년 넬슨 록펠러 뉴욕주지사는 그녀의 100번째 생일을%3Cbr%3E‘모지스 할머니의 날’로 선포했습니다.  %3Cbr%3E%3Cbr%3E%3Cbr%3Ein the green mountains%3Cbr%3E%3Cbr%3E모지스는 시골의 풍경을 그렸으며%3Cbr%3E그의 화풍은 단순하면서도 밝습니다.%3Cbr%3E아마 그의 밝은 심성을 반영한 것이 아닐까요?  %3Cbr%3E%3Cbr%3E%3Cbr%3Ehalloween%3Cbr%3E%3Cbr%3E76세에 그림을 시작하여%3Cbr%3E국민화가까지 된 Grandma Moses를 보면서%3Cbr%3E꿈과 희망과 도전을 생각합니다.  %3Cbr%3E우리들은 앞을 향해 무슨 꿈을 펼칠까요? ^^*%3Cbr%3E%3Cbr%3E%3Cbr%3E  %3Cbr%3Equilting bee%3Cbr%3E%3Cbr%3E  %3Cbr%3Ewaiting christmas%3Cbr%3E%3Cbr%3E  %3Cbr%3Etramp christmas%3Cbr%3E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6329
214 無限의 思考-遊於藝를 위하여 운곡 03-04 2046
213 評論/雲谷의 時調 淸虛 03-01 2281
212 ☞ 흥을 돋는 추임새로 칭찬합시다 운곡 02-08 2074
211 [사진]가요가수 김용임 운곡 01-28 1830
210 2008종로문화역사 형상전 이모저모 운곡 01-27 2374
209 기생들의 시조와 시 운곡 01-18 2397
208 [음] 이란/The Tryst 운곡 10-16 3027
207 산수화의 구도법 운곡 10-03 3316
206 산수화를 그리기 전에 운곡 10-03 3154
205 산수화란 운곡 10-03 2693
204 한국의 반 고흐 / 기개의 화가 [최북] 운곡 10-02 3093
203 미국의 국민화가 모지스 할머니( Grandma Moses ) 운곡 09-26 1523
202 2008 종로 문화역사 형상전을 준비하며 운곡 09-21 2982
201 흥을 돋는 추임새로 칭찬합시다 운곡 09-20 2633
200 존경하는 종로미술인 여러분께 운곡 07-18 2049
199 운곡 07-03 2805
198 비운의 여류명창-안향련- 운곡 05-27 3168
197 저작권법 운곡 05-22 2506
196 내가 달마가 되지 않으면 달마는 그려지지 않았다.(현대불교) 운곡 05-15 2959
195 국내 경매에서 거래된 최고가 작품들 운곡 04-26 163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