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9-03-11 18:16
김홍도와 신윤복의 실제 삶은 어떠했을까?
 글쓴이 : 운곡
조회 : 1,347  











김홍도와 신윤복의 실제 삶은 어떠했을까?


 



조선시대 쌍벽을 이루는 풍속화가 김홍도와 신윤복의 실제 삶은 어떠했을까?


 


청성곡 淸聲曲





 


사제지간이자 연인으로 그려지는 '바람의 화원'과 달리 실제


두 사람이 교류한 흔적은 역사적으로 찾아볼 수 없다.


 


모두 화원 가문 출신으로 천부적인 소질을 타고났음에도 불구하고,


김홍도는 정조의 총애를 받았던 반면 신윤복은 당대 실력을


인정받지는 못했던 것으로 보이고, 역사적 기록도 찾아보기 힘들다.






 


단원 김홍도는 1745년 김해 김씨 김진창의 증손으로 양반가에서


태어났다.  외가가 대대로 화원을 배출한 미술가 집안이었기에


어려서부터 그림에 뛰어났고,


일곱살에 도화서 김응환의 제자가 됐다.


 


김응환은 당시 유명한 문인 화가인 강세황에게 김홍도를 소개했으며,


도화서에 정식으로 들어간 김홍도는 1771년 왕세손인 이산의


초상화를 그릴 만큼 화원으로 재능을 인정받았다. %3Cbr%3E%3Cbr%3E1776년 영조에 이어 이산이 정조로 보위에 오르자, 김홍도는


규장각도를 바쳤고, 1781년 정조의 초상화를 그렸다.


 


정조는 "그림과 관계된 일이면 모두 홍도에게 하게 하라"라고


할 정도로 김홍도를 총애했다.


 


김홍도는 성품 또한 '군선도'를 그린 것처럼 호방하고 신선과


같은 풍류를 즐기며 살았다고 전해진다. %3Cbr%3E%3Cbr%3E조희룡이 쓴 '호산외사'에 따르면 김홍도는 말년 너무 가난해 조석으로


끼니조차 잇기 어려웠지만 시장에서 본 매화를 보고 사고 싶어 자기


그림을 3000냥에 팔아 2000냥으로 매화를 샀으며, 나머지 돈으로


지인을 초대해 술잔치를 벌였다. %3Cbr%3E%3Cbr%3E김홍도는 김응환과 함께 1788년 금강산 산수화를,


1789년 일본 지도를 그려오라는 어명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1789년 김응환이 부산에서 병으로 죽자 홀로 대마도로


가서 일본의 지도를 모사해 돌아왔다.


 


1790년에는 사도세자를 위해 지은 사찰인 용주사 대웅전에


삼세여래후불탱화를 그렸으며 1795년 충청도 연풍에서 현감으로


임명되기도 했다. %3Cbr%3E%3Cbr%3E김홍도는 소금 장수로 부를 축적한 거상 김현태에게 그림을 그려주는


대신 경제적 지원을 받아 활발히 그림 활동을 할 수 있었지만


말년에 생활이 어려웠다.


 


1805년 병으로 위독했다는 기록이 있으나, 정확한 사망 연도는


알려지지 않았다. %3Cbr%3E%3Cbr%3E신윤복은 화원 가문인 신한평의 장남으로 1758년 태어났다.


도화서 화원으로 벼슬이 첨절제사에 이르렀으나 속화(俗畵)를 즐겨 그려,


후에 쫓겨났다는 이야기만 전해질 뿐 개인적인 생애와 사망 시기에


대해서는 기록이 전무하다.


 


다만 권력과 조정의 그늘에서 벗어나 살았으며, 유교사회로부터도


소외당했다고 보는 학자들도 많다. %3Cbr%3E%3Cbr%3E신윤복은 기생과 한량, 별감이나 포졸 등 하급 잡직 관료들의 모습을


그렸으며,  봉건 사회와의 갈등 속에서 자신만의 예술 세계를 고집했고


대부분의 작품에 짤막한 찬문(贊文)을 담아 감각적인 글솜씨도 발휘했다.


 


'기방무사' '월하정인' '혜원전신도' 등이 대표작이며


그림 속에 자주 자신을 등장시켰다는 학설도 있다.


 


그림 인물 중, 주변 모습을 물끄러미 쳐다보는 이가 바로 신윤복 자신이며,


이는 장난기 섞인 에로티시즘이자 세상을 관조하는 풍자적인 의미라고


학자들은 주장한다.


 


'처네를 쓴 여인'이 1829년 그린 작품이라, 19세기 초까지 활동한


것으로 짐작된다


 


*******************************************************************************************************


 


   신윤복의 작품 소개   %3Cbr%3E


양반과 기녀/ 남녀의 애정표현의 풍속화를 주로 그린 조선 시대 대표화가로


대표되는 신윤복의 작품들은 섬세한 선표현과 그 당시 문란하다는


이유로 잘 사용되지 않았던 화려한 색을 주로 사용하여


선정적이면서 은근한 노골적 표현이 돋보이는데요.


 

그림 속에서는 성적인 남녀의 표현이 전부가 아니라 권력의 부조리나

윤리관에 대한 비판의식이 담겨있는 것을 볼 수 있답니다.

 

대표작인 〈미인도〉<단오도> 를 봐도 그가 표현하는 작품의

색깔을 느낄 수 있는데요

 


미인도

 조선시대의 미인상은 오늘날의 미인상과는 많이 다르죠?!

 얼굴에 볼살이 통통하게 올라와있고 작은 입술에 가는 눈매를 가진

단아한 여인이 섬세하게 그려져있는데 단조로운 그림이지만 노리개를

만지는 손이며,살! 짝 고개를 숙인 얼굴이며, 여성스러워 보이는 한복의

매무새까지.

신윤복의 뛰어난 묘사력을 대표해주는 작품이 될만합니다

신윤복의 연인이였던 기생을 그렸다는 설이 있지만 정확하지는 않습니다.


 기다림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는 여인의 모습입니다.

뒤로 하고 있는 손에는 스님의 옷과 모자가 들려있는데, 그로 봐서는

스님을 기다리고 있는것이라고 추측을 하고 있습니다.

신윤복의 그림은 배경의 물체 하나 하나 의미를 가지고 있어서

주의깊게 살펴봐야하는데 드리어진 버드나무가 고개 돌린

여인의 애타는 마음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청금상련


벼슬 높은 양반들과 기생들의 모습입니다.

가야금을 연주하고 듣는 이들과 남녀가 연애를 즐기고 있는 남자들을

그린 작품,

남녀를 바라보며 한심하다고 느끼는 듯한 표정의 남자는 신윤복

자기 자신의 생각을 투영시켰다고 보고 있습니다.

신윤복의 작품에서 배경 물체들의 의미가 매우 중요한데 담넘어

들어온 나뭇가지가 남녀의 모습을 훔쳐보고 싶어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계변가화



 


개울가에서 빨래하는 여인들의 모습과 그 옆을 지나는 젊은 사내의


아슬아슬한 감정을 표현했습니다.


%3Cbr%3E


 청루소일




 


방 안에 여유로운 양반이 앉아있고 마루에는 생황을 든 여인이 있으며


전모를 쓴 기생이 마당을 들어서고 있는 적막한 오후 한 때의 기방


풍경을 그렸습니다.


 


 


주유청강


 


 산 대신 강으로 나간 소풍이라 할 수 있겠다.


수염이 긴 늙은 선비는 점잖게 뒷짐을 지고 있는데 비해,


젊은 선비는 기생의 마음을 끌기위해 뭔가 속삭이고 있습니다.


 



 단오풍정



 


신윤복의 그림 중 가장 빼어난 수작 중 하나. 단오를 맞아


개울가에서 머리를 감고 몸을 씻는 여인들의 모습을 그렸습니다.



%3Cbr%3E

주사거배

 

이 그림의 술집은 선술집입니다.

 

왜 선술집인가? 선술집이란 이름은 지금도 드물게 쓰이고 있습니다.

대개 부담없이 '쌈직한 술집'이란 뜻입니다.

 

그러나 의외로 정확한 뜻을 아는 사람은 드물답니다.

선술집은 주당들이 모두 서서 술을 마시기 때문에 그렇게 부릅니다.

선술집에서는 백 잔을 마셔도 꼭 서서 마시고 앉지 못하였다고 합니다.

 

만약 앉아서 마시는 사람이 있다면, 다른 술꾼 패거리가"점잖은 여러

손님이 서서 마시는데, 버르장 머리없이 주저 앉았담. 그 발칙한 놈을

집어내라"고 하면서 시비를 걸었고, 이때문에 큰 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 그림에서도 앉아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유곽쟁웅

 

 

기방 문 앞에서 대판 벌어진 싸움 모습입니다. 장죽을 문 기생은

구경을 하고 붉은 옷을 입은 별감이 싸움을 말리고 있습니다.

 

.

야금모행  

 

늦은 겨울 밤 기생이 동침을 원하는 양반을 따라 어디론가 가는 모습.

옛날이나 지금이나 남자들은 다 그렇고 그랬나보다.

붉은 옷을 입은 별감이 양반과 기생의 성매매를 중개하고 있습니다.

 


연소답청 

 

'연소답청'이란 젊은 선비들이 푸른 새싹을 밟는다는 뜻으로

조선 후기의 양반들의 유한놀이 문화인 들놀이를 말합니다.

 

젊고 늙은 양반들이 종과 기생을 앞세워 풍취 좋은 산천을 찾아

즐기고 돌아오는 모습을 섬세한 필치로 그렸습니다.

 


상춘야흥  

 

진달래 꽃이 피기 시작한 어느 봄날, 양반가의 후원에서 벌어진

연회의 흥취를 그렸습니다.

 

음악에 흠뻑 취한 주빈의 표정이 이 날의 연회가

아주 성공적이었음을 말해줍니다.

 


정변야화

 

어스름 봄밤에 우물가에서 일어난 일을 그린것으로 물을 길러 온

두 여인이 춘홍이 오른 듯 보름달 아래서 무언가 이야기를 나누고

돌담 뒤에서 음흉한 양반이 두 여인을 몰래 훔쳐보고 있습니다.

 


월야밀회

 

인적이 끊어진 골목길 보름달이 비치는 담 그늘 아래에서

한 남자가 여인을 위압적으로 감싸안고 있습니다.

 

담모퉁이에 비켜서서 조마조마하게 이들을 지켜보는 여인은

그림속의 긴장을 고조시킵니다.

 


 무녀신무  

 

조선 말기에 유행했던 민간의 굿하는 장면을 그렸습니다.

 

붉은 옷을 입은 무녀와 여인들이 마당에 옹기종기 앉아있고

담 너머에서 한 사내가 여인들을 훔쳐보고 있습니다.

 


삼추가연

 

어린 기생의 '머리를 얹어주는' 초야권을 사고 파는 장면.

뚜쟁이라 할 수 있는 늙은 할미가 기생과 초야권을 사는

사내의 중간에서 중개를 하고 있습니다.

%3Cbr%3E

쌍검대무  국보 135호.

 

넓은 마당 한 가운데서 쌍검을 들고 춤을 추는 두 검녀의

아슬아슬한 대결을 정방향 구도와 인물들의 회전 운동으로 그려

정중동의 운동감을 세련되게 표현했습니다.%3Cbr%3E


이부탐춘  

 

이부는 과부를 뜻하니 소복을 입은 여인이 마당에서 짝짓기 하는

개와 참새를 보고 웃음을 머금고 몸종이 나무라듯 그 허벅지를

꼬집는 장면입니다.

 

해학적이면서도 여필종부를 강요하는 남존여비사상에 대한

날카로운 풍자를 읽을 수 있습니다.

 


월하정인

 

달빛 아래에서 두 남녀가 안타까운 정을 나누는 장면을 숨막힐 듯

섬세한 필치로 묘사했습니다.

 

안타까운 두 사람의 가슴이 두근거리는 소리까지 들리는 듯 합니다.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469
234 부채의 즐거움 운곡 07-24 1538
233 아 잊으랴 어찌 우리 이날을---!!!(6.25사변참상) 운곡 06-27 1970
232 아 잊으랴 어찌우리 그날을(6.25) 운곡 06-26 1348
231 2009한국의 바람-부채그림 전/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 김영조 06-25 2417
230 "묵향의 연운"에서 동양화의 혼과 철학을- 운곡 06-23 2140
229 독서신문 "그림그리는 것 자체가 선수행" 독서신문 06-01 2067
228 철쭉꽃 만발했던 그오월의 광주여 운곡 05-16 1973
227 한국화 용어 운곡 05-14 2126
226 동양화의 특징 운곡 05-14 2070
225 동양화론의 제설 운곡 05-14 2418
224 한국화 물감 운곡 05-14 2152
223 한국화 지도 자료 운곡 05-14 2700
222 깊은 밤 빗줄기 속에 그냥 젖어 오소서- 초대합니다. 운곡 05-14 2065
221 동양화가 ‘운곡 강장원’ 운곡 05-11 2478
220 1985년에 그렸던 -오래된 내 그림을 봅니다. 운곡 05-07 1973
219 월하독작월하독작/이백(당701~762) 운곡 04-11 2375
218 그대 안에서 비로소 나는 여자가 된다/심여수 운곡 04-07 2100
217 새롭게 탈각하는 계기가 되기를 운곡 03-11 2001
216 김홍도와 신윤복의 실제 삶은 어떠했을까? 운곡 03-11 1348
215 김홍도와 신윤복의 실제 삶은 어떠했을까? 운곡 03-11 223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