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9-07-30 09:39
고시조
 글쓴이 : 운곡
조회 : 2,014  


























































































































































































































































































































































                                


 [가]


 


circle09_green.gif 올해 댜른 다리 (김 구)


 


circle09_green.gif 가노라 삼각산(三角山)아 (김상헌)


 


circle09_green.gif 이런들 엇더하며 (이방원)


 


circle09_green.gif 가마귀 눈비 마자 (박팽년)


 


circle09_green.gif 이 몸이 주거 가셔 (성삼문)


 


circle09_green.gif 가마귀 싸호는 골에 (정몽주 어머니)


 


circle09_green.gif 이 몸이 주거 주거 (정몽주)


 


circle09_green.gif 가마귀 검다 하고 (이 직)


 


circle09_green.gif 이시렴 브디 갈따 (성종)


 


circle09_green.gif 간밤의 부던 바람에 (유응부)


 


circle09_green.gif 이화(梨花)에 월백(月白)하고 (이조년)


 


circle09_green.gif 간 밤의 우던 여흘 (원호) 


 


circle09_green.gif 이화우(梨花雨) 흣뿌릴 제 (계랑)


 


circle09_green.gif 강호사시가(江湖四時歌) (맹사성)


 [자]


 


circle09_green.gif 검으면 희다 하고 (김수장)


 


circle09_green.gif 자경가(박인로)


 


 


 


circle09_green.gif 잔들고 혼자 안자 (윤선도)


 


circle09_green.gif 고산구곡가(高山九曲歌) (이이)


 


circle09_green.gif 장검(長劒)을 빠혀 들고 (남이)


 


circle09_green.gif 곳이 진다 하고 (송 순)


 


circle09_green.gif 지당(池塘)에 비 뿌리고 (조 헌)


 


circle09_green.gif 공산(空山)에 우는 접동 (박효관)


 


circle09_green.gif 지아비 밧갈나 간 데 (주세붕)


 


circle09_green.gif 공산(空山)이 적막한데 (정충신)


 


circle09_green.gif 짚방석 내지 마라 (한 호)


 


circle09_green.gif 구룸이 무심(無心)탄 말이 (이존오)


 [차]


 


circle09_green.gif 국화(菊花)야 너는 어이 (이정보)


 


circle09_green.gif 천만 리 머나먼 길에 (왕방연)


 


circle09_green.gif 금생여수(金生麗水)ㅣ라 한들 (박팽년)


 


circle09_green.gif 철령(鐵嶺) 노픈 봉(峰)에 (이항복)


 


circle09_green.gif  꿈에 뵈는님이 (명 옥)


 


 


 [나]


 


circle09_green.gif 청산도 절로 절로 (김인후)


 


circle09_green.gif 내 마음 버혀내여 (정 철)


 


 


 


circle09_green.gif 내 언제 무신하여 (황진이)


 


 


 


circle09_green.gif 내해 죠타 하고 (변계량)


 


circle09_green.gif 청산(靑山)은 내 뜻이오 (황진이)


 


circle09_green.gif 냇가의 해오랍아(신흠)


 


circle09_green.gif 청산리(靑山裡) 벽계수(碧溪水)ㅣ야 (황진이)


 


circle09_green.gif 노래 삼긴 사람 (신흠)


 


 


 


circle09_green.gif 녹양(綠楊)이 천만사(千萬絲)ㅣ들 (이원익)


 


circle09_green.gif 청석령(靑石嶺) 디나거냐 (봉림대군)


 


circle09_green.gif 녹이상제(綠이霜蹄) 살지게 먹여 (최 영)


 


circle09_green.gif 청초(靑草) 우거진 골에 (임 제)


 


circle09_green.gif 녹초청강상(綠草晴江上)에 (서익)


 


circle09_green.gif 추강(秋江)에 밤이 드니 (월산대군)


 


circle09_green.gif 농암(聾巖)에 올아 보니 (이현보)


 


circle09_green.gif 춘산(春山)에 눈 녹인 바람 (우 탁)


 


circle09_green.gif 눈 마자 휘어진 대를 (원천석)


 


circle09_green.gif 춘산(春山)의 불이 나니 (김덕령)


 


circle09_green.gif 님 글인 상사몽(相思夢)이 (박효관)


 [타]


 [다]


 


circle09_green.gif 태산(泰山)이 놉다 하되 (양사언)


 


circle09_green.gif 대초볼 불근 골에 (황 희)


 [파]


 


circle09_green.gif 도산십이곡(陶山十二曲) (이 황)


 


circle09_green.gif 풍상(風霜)이 섯거친 날에(송순)


 


circle09_green.gif 동지(冬至)ㅅ달 기나긴 밤을 (황진이)


 


circle09_green.gif 풍설(風雪) 석거친 날에 (이정환)


 


circle09_green.gif 동창(東窓)이 발갓느냐 (남구만)


 


circle09_green.gif 풍진(風塵)에 얽매이여 (김천택)


 


circle09_green.gif 두류산 양단수를 (조 식)


 


circle09_green.gif 풍파(風波)에 놀란 사공(沙工) (장 만)


 [마]


 [하]


 


circle09_green.gif 마음이 어린 후(後)ㅣ니 (서경덕)


 


circle09_green.gif 한거십팔곡(권호문)


 


circle09_green.gif 만흥(윤선도)


 


circle09_green.gif 한 손에 막대 잡고 (우 탁)


 


circle09_green.gif 말 업슨 청산(靑山)이요 (성 혼)


 


circle09_green.gif 한산섬 달 발근 밤의 (이순신)


 


circle09_green.gif 묏버들 갈해 것거 (홍 랑)


 


circle09_green.gif 한식(寒食) 비 갠 후(後)에 (김수장)


 [바]


 


circle09_green.gif 한 잔 먹세 그려 (정철)


 


circle09_green.gif 바람이 눈을 모라 (안민영)


 


circle09_green.gif 홍진(紅塵)을 다 떨치고 (김성기)


 


circle09_green.gif 반중(盤中) 조홍(早紅)감이 (박인로)


 


circle09_green.gif 훈민가(訓民歌) (정철)


 


circle09_green.gif 방(房) 안에 혓는 촉(燭) 불 (이 개)


 


circle09_green.gif 흥망(興亡)이 유수(有數)하니 (원천석)


 


circle09_green.gif 백설(白雪)이 자자진 골에 (이 색)


 


 


 


circle09_green.gif 벼슬을 저마다 하면 (김창업)


 


 


 


circle09_green.gif 북창(北窓)이 맑다커늘 (임 제)


 


 


 [사]


 [지은이 미상]


 


circle09_green.gif 삭풍(朔風)은 나모 긋테 불고 (김종서)


 


circle09_green.gif  어이 못 오던가


 


circle09_green.gif 산촌(山村)에 밤이 드니 (천 금)


 


circle09_green.gif  어흠 아 긔 뉘옵신고


 


circle09_green.gif 삼동(三冬)에 뵈옷 닙고 (조식)


 


circle09_green.gif  개야미 불개야미


 


circle09_green.gif 삿갓세 도롱이 닙고 (김굉필)


 


circle09_green.gif  발가버슨 아해ㅣ들리


 


circle09_green.gif 샛별 지자 종다리 떳다(이재)


 


 


 


circle09_green.gif 서검(書劒)을 못 일우고 (김천택)


 


circle09_green.gif  설월(雪月)이 만창(滿窓)한데


 


circle09_green.gif 선인교(仙人橋) 나린 물이 (정도전)


 


circle09_green.gif  믈 아래 그림자 지니


 


circle09_green.gif 솔이 솔이라 하니 (송이)


 


circle09_green.gif  굼벙이 매암이 되야


 


circle09_green.gif 수양산 바라보며 (성삼문)


 


circle09_green.gif  말(馬)이 놀나거늘


 


circle09_green.gif 십년을 경영(經營)하여 (송 순)


 


circle09_green.gif  두터비 파리를 물고


 [아]


 


circle09_green.gif  창(窓) 밧기 어룬어룬하거늘


 


circle09_green.gif 아해 제 늘그니 보고 (신계영)


 


circle09_green.gif  천세(千世)를 누리소셔


 


circle09_green.gif 어리고 셩근 매화(梅花) (안민영)


 


circle09_green.gif  창 내고쟈 창을 내고쟈


 


circle09_green.gif 어부가(漁夫歌) (이현보)


 


circle09_green.gif  나모도 바회돌도 업슨 뫼헤


 


circle09_green.gif 어부사시사(漁夫四時詞) (윤선도)


 


circle09_green.gif  귀또리 저 귀또리


 


circle09_green.gif 어이 얼어 잘이 (한 우)


 


circle09_green.gif  댁들에 동난지이 사오


 


circle09_green.gif 어져 내 일이야 (황진이)


 


circle09_green.gif  바람도 쉬어 넘난 고개


 


circle09_green.gif 엊그제 버힌 솔이 (김인후)


 


circle09_green.gif  대천 바다 한가운데


 


circle09_green.gif 오백년(五百年) 도읍지를 (길 재)


 


circle09_green.gif  개를 여남은이나


 


circle09_green.gif 오륜가 (주세붕)


 


circle09_green.gif  님이 오마 하거늘


 


 


 


circle09_green.gif 싀어마님 며느라기 ~


 


 


 


circle09_green.gif 논밭 갈아 기음 매고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834
154 無限의 思考-遊於藝를 위하여 운곡 03-04 2017
153 고시조 운곡 07-30 2015
152 고사성어-타 홈쥔 10-25 2009
151 1985년에 그렸던 -오래된 내 그림을 봅니다. 운곡 05-07 2006
150 아 잊으랴 어찌 우리 이날을---!!!(6.25사변참상) 운곡 06-27 1998
149 고사성어-다 홈쥔 10-25 1991
148 철쭉꽃 만발했던 그오월의 광주여 운곡 05-16 1988
147 梵 網 經 布 薩 朗 頌 本 雲谷 01-14 1987
146 2007시화전 성료사례(옮김) 강장원 10-11 1981
145 칼럼/미술개혁은 미술대전부터-신항섭(미술평론가) 운곡 02-04 1968
144 빨간색 가을엽서/雲谷 강장원 운곡 10-16 1968
143 禪宗과 達摩祖師 운곡 11-07 1960
142 고전산문 운곡 07-30 1933
141 보디달마(菩提達摩)와 禪宗 홈쥔 06-02 1908
140 무하사(無何詞) 홈쥔 06-02 1906
139 왕유의 「종남별업(宗南別業)」 3 - 여러 화가들의 좌간운기시(… 운곡 12-12 1890
138 "한국화기법"<게시글에 대한 제안> 강장원 08-19 1876
137 [詩意圖]정초부 「東湖絶句」- 김홍도 <도강도> 운곡 02-25 1869
136 고사성어-나 홈쥔 10-25 1867
135 촛불을 밝혀놓고 雲谷 04-06 1864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