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1-12-22 01:31
밤에 내린 겨울비/낭송-허무항이
 글쓴이 : 운곡
조회 : 513  
      밤에 내린 겨울비 - 글 /雲谷 강장원 / 목소리 허무항이 별빛도 숨어든 밤 달빛도 자취 없어 오롯한 마음으로 눈 가득 보고픔에 촛농도 다 타지 못해 그렁그렁 고였소 화폭을 펼쳐두고 그리움 삼키려니 가슴 속 타는 연정 내 영혼 태우리니 불면의 그대 그리움 삼절 무 三絶 舞로 달랬소 박명의 이른 아침 창밖을 내다보니 고운 임 계신 곳이 아득히 먼 곳인데 무심한 겨울비 내려 아침 길을 적시네 덧없이 흐르는 세월의 강물소리.... 우리 더불어 사는 세상 - 배려와 사랑으로 - 늘 행복하시기를 소망합니다._()_
운곡 강장원 詩 書 畵 房 Home - Click!
[이 게시물은 운곡님에 의해 2011-12-27 23:43:06 운곡서화일기에서 복사 됨]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014
274 진사백자 운곡 02-01 1555
273 철화백자 운곡 01-25 881
272 강장원 운곡 06-08 717
271 雲谷이 達摩를 그리는 까닭은/이용 운곡 12-22 739
270 雲谷의 韓國繪畵論 운곡 12-22 731
269 천년사랑 운곡 12-22 496
268 解寃歌-사랑했던 사람아 운곡 12-22 683
267 염불송/십악참회 운곡 12-22 633
266 밤에 내린 겨울비/낭송-허무항이 운곡 12-22 514
265 춘향전 완판본 (1) 운곡 12-28 2371
264 "한국의 바람 운곡 04-04 1330
263 고전산문 운곡 07-30 1901
262 고전시가 운곡 07-30 2145
261 고시조 운곡 07-30 1979
260 부채의 즐거움 운곡 07-24 1519
259 아 잊으랴 어찌우리 그날을(6.25) 운곡 06-26 1335
258 아 잊으랴 동족상잔의 날들을(6.25)/북한의 전승화보 운곡 08-23 1226
257 한국화 용어 운곡 05-14 2098
256 동양화의 특징 운곡 05-14 2053
255 동양화론의 제설 운곡 05-14 238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