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1-12-22 01:47
천년사랑
 글쓴이 : 운곡
조회 : 503  
 
    천 년 사랑-雲谷 강장원 흐르는 강물처럼 세월도 흐르거니 인생이 덧없는 걸 이 설움 어이하리 이별이 없는 세상에 태어나고 싶어요 이제 와 생각하니 전생의 천 년 사랑 이 세상 내려와서 허락을 받지 못해 내 가슴 불이 붙거니 그 약속을 잊을까 고단한 인생살이 오늘도 걸음걸음 지친 몸 힘겨우면 그 자리 누워 쉬고 해지고 별이 뜨거든 임 그리며 잠들까 그대와 맺은 인연 천 년의 깊은 사랑 가슴에 새겨 안고 망부석 되오리까 언제쯤 連理枝(연리지)되어 이별 없이 살거나 사랑을 보듬으면 추임새 되어 흥이 솟아 납니다.
운곡 강장원 詩 書 畵 房 Home - Click!
[이 게시물은 운곡님에 의해 2011-12-27 23:43:06 운곡서화일기에서 복사 됨]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286
274 진사백자 운곡 02-01 1612
273 철화백자 운곡 01-25 924
272 강장원 운곡 06-08 727
271 雲谷이 達摩를 그리는 까닭은/이용 운곡 12-22 748
270 雲谷의 韓國繪畵論 운곡 12-22 752
269 천년사랑 운곡 12-22 504
268 解寃歌-사랑했던 사람아 운곡 12-22 691
267 염불송/십악참회 운곡 12-22 642
266 밤에 내린 겨울비/낭송-허무항이 운곡 12-22 525
265 춘향전 완판본 (1) 운곡 12-28 2414
264 "한국의 바람 운곡 04-04 1337
263 고전산문 운곡 07-30 1910
262 고전시가 운곡 07-30 2169
261 고시조 운곡 07-30 1992
260 부채의 즐거움 운곡 07-24 1530
259 아 잊으랴 어찌우리 그날을(6.25) 운곡 06-26 1342
258 아 잊으랴 동족상잔의 날들을(6.25)/북한의 전승화보 운곡 08-23 1239
257 한국화 용어 운곡 05-14 2115
256 동양화의 특징 운곡 05-14 2066
255 동양화론의 제설 운곡 05-14 239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