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2-05-06 16:57
풀벌레 소리/雲谷강장원
 글쓴이 : 운곡
조회 : 513  
 
 

운곡 12-05-07 04:55
 
풀벌레 소리-雲谷 강장원

밤비가 쏟아지면 미리내 범람하여
건너지 못하리니 잠들어 좋으련만
오늘 밤
비가 멈추니
三絶 舞나 출거나

당신은 언제부터 그리움이 되었을까
고단한 인생길에 밤 깊어 잠들어도
보고픈
당신은 내게
별빛 되어 비쳤소

그윽한 蘭香처럼 내 삶에 젖어들어
팔 베고 잠들어도 夢寐에 못 잊으니
밤새운
풀벌레 소리
내 마음을 알거나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7933
374 동양화에 대하여-1 운곡 09-09 441
373 풀벌레 소리/雲谷강장원 (1) 운곡 05-06 514
372 [리뷰]雲谷강장원의 '화폭에 부는 바람'전 운곡 09-09 520
371 [한형동의 중국世說] 조어도 분쟁을 계기로 본 동북아 안보 운곡 10-04 561
370 [EBS다큐르라임] 한국과 영국 엄마 비교 운곡 04-19 575
369 천경자 운곡 05-26 582
368 화폭에 부는 바람 전 운곡 09-13 582
367 풍경(風磬)/조지훈 (1) 운곡 09-07 592
366 풍경(風磬)/조지훈 운곡 09-07 595
365 東方思想에서의 五자의 의미 운곡 12-05 602
364 동양화의 특징{강장원 저/동양화기법에서) 운곡 09-09 602
363 동양화 용어 모음에 대하여 운곡 09-09 613
362 연하장 운곡 01-10 632
361 천년사랑 운곡 12-22 633
360 觀照에 대하여/석도의 일획사상을 바탕으로 운곡 09-28 638
359 安堅의 작품 운곡 11-14 643
358 비엔날레[Biennale] (1) 운곡 10-12 643
357 밤에 내린 겨울비/낭송-허무항이 운곡 12-22 644
356 사고(四苦) 팔고(八苦) 운곡 05-25 651
355 산수 사생법-3 운곡 09-09 65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