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0-09-14 14:44
<리뷰>혈관에 스며드는 간절한 그리움
 글쓴이 : 운곡
조회 : 876  
    혈관에 스며드는 간절한 그리움 -雲谷 강장원 백로 절 비바람에 다 젖은 머리카락 거울을 마주하니 그 안에 낯선 모습 접어진 세월의 흔적 지울 수가 없구나 오동 잎 두들기며 쉼 없이 내리던 비 번개 속 천둥 치던 심장의 고동소리 혈관에 그리움 가득 스며들고 있어요 중추절 다가오는데 -우리 더불어 사는 세상 - 배려와 사랑으로 행복한 삶이기를 소망합니다._()_


운곡 강장원 詩 書 畵 房 Home - Click!
 
[이 게시물은 운곡님에 의해 2012-09-07 17:38:38 열린사랑방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운곡님에 의해 2012-09-07 19:04:04 운곡프로필에서 이동 됨]

운곡 12-09-07 02:57
 
중추절 다가오는데 -우리 더불어 사는 세상 -
배려와 사랑으로 행복한 삶이기를 소망합니다._()_
천연기념물 12-09-07 08:43
 
얼굴 한 번 뵙지 못한 인연이지만 이런 사랑방이 있어 선생님의 고귀한 작품세계도 이리 접하게 되는군요,

글에 그림에 그리고 탁월한 음악 선곡에 뛰어난 컴실력까지...

구구절절 애간장을 녹이는 선생님의 그림 속 글 사연이 심금을 울리는 아침입니다.

미술에는 전혀 문외한이라 댓글조차 달기 감히 송구스럽습니다.
전시회 성황리에 마치시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운곡 12-09-07 10:40
 
고맙습니다.
허접한 글에다 이리 고운 추임새 주심에 행복합니다.
그림은 그리움입니다.
글 또한 그리움이 있어 쓰게되는 것이니
모두가 "그"자 돌림입디다.
그리움은 보고 싶음에서
보고싶은 마음은 사랑에서-
결국 그림이나 글이나 그 근원은 사랑입디다.---^^*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395
74 어부와 나무꾼의 대화 운곡 11-28 1011
73 조맹부 「即事二首」其二- 최북 <북창한사도> 운곡 05-13 1011
72 단원 김홍도 작품 운곡 10-31 1009
71 한국 근대의 고미술품 수장가-이병직:두번의 전람회 운곡 04-25 963
70 이상향을 그린 安堅의 몽유도원도(夢遊桃源圖) 운곡 11-14 959
69 [감로도] 수난水難 물에 빠져 죽다 운곡 02-18 958
68 [화풍-1] 이곽화파(李郭畵派) 운곡 02-11 951
67 <리뷰>귀뚜리 울어 자멸하는 가을이여 (1) 운곡 09-14 946
66 철화백자 운곡 01-25 939
65 울산 반구대 암각화 운곡 06-21 935
64 송은 이병직-이용우의 기행 운곡 03-22 927
63 불가의 좌탈입망(座脫入亡) 운곡 05-11 913
62 물감과 천연 안료에 대하여 운곡 09-09 911
61 청태종 愛新覺羅누루하치는 신라 경순왕의 후손 운곡 04-21 881
60 <리뷰>혈관에 스며드는 간절한 그리움 (3) 운곡 09-14 877
59 천경자 작품 감상 운곡 03-19 876
58 [詩意圖-시와 그림]최치원 「제가야산독서당(題伽倻山讀書堂)」-… 운곡 05-13 849
57 <리뷰>한복에 그린 그림-3 (1) 운곡 12-31 829
56 용필법-붓을 쓰는 방법 운곡 09-09 825
55 <리뷰>합죽선과 보관 상자 (1) 운곡 01-09 789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