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6-11-24 12:49
<리뷰>이율곡의 십만 양병설-[강릉 사투리]
 글쓴이 : 운곡
조회 : 1,336  
      
    선조가 이 말을 들었더라면-임진왜란은 일어나지 않았을텐데...  
    
    
     
        
     
        
    "전하! 자들이 움메나(얼마나) 빡신지(억센지), 
    영깽이(여우) 같애가지고 하마(벌써) 서구문물을 받아들여가지고요, 
    쇠꼽 덩거리(쇠 덩어리)를 막 자들고 발쿠고(두드리고 펴고) 이래가지고 
    뭔 조총이란걸 맹글었는데, 
    
    한쪽 구녕(구멍) 큰 데다가는 화약 덩거리하고 
    재재한 쇠꼽 덩거리를 우겨넣고는, 
    이쪽 반대편에는 쪼그마한 구녕(구멍)을 뚤버서(뚫어서) 
    거기다 눈까리(눈알)를 들이대고, 
    저 앞에 있는 사람을 존주어서(겨누어서) 들이 쏘며는, 
    거기에 한번 걷어들리면(걸리면) 
    대뜨번에(대번에) 쎄싸리가 빠지쟌소(죽지 않소). 
    그 총알이란게 날아가지고 
    대가빠리(머리)에 맞으면 뇌진탕으로 즉사고요, 
    눈까리(눈알) 들어 걸리면 눈까리가 다 박살나고, 
    배떼기(배)에 맞으면 
    창지(창자)가 마카(모두) 게나와가지고(쏟아져나와서) 
    대뜨번에(대번에) 쎄싸리가 빠져요(죽어요). 
    그리고 자들이 떼가리(무리)로 대뜨번에(대번에) 덤비기 때문에, 
    만명, 2만, 5만 갖다가는 택도 안돼요(어림도 없어요). 
    10만이래야(10만정도는 되어야) 되요. 
    이거이 분명히 얘기하는데 내 말을 똑떼기(똑바로) 들어야 될 끼래요(될 꺼예요). 
    그리고 자들이요, 움메나(얼마나) 영악스러운지요, 
    순순히 이래가지고는 되지 않아요. 
    우리도 더 빡시게 나가고, 대포도 잘 맹글고, 훈련을 잘 시켜서 이래야지 되지 
    안그러면 우리가 잡아 먹혀요." 2006-11-23 
    
    
  [이 게시물은 운곡님에 의해 2012-09-07 17:38:38 열린사랑방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운곡님에 의해 2012-09-07 19:04:04 운곡프로필에서 이동 됨]

운곡 12-09-07 02:58
 
언제 들어도 좋은 우리 사투리- 다시 듣습니다.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349
154 야속한 사람아 雲谷 03-21 3024
153 곰삭아 깊은 사랑 niyee 03-20 2163
152 야속한 사람아 雲谷 03-19 2195
151 동백꽃 그 사연을 雲谷 03-18 2043
150 21한국화인 관리자 02-24 2249
149 ★무정한 세월★ 雲谷 12-31 2326
148 [詞]-봄의 연가-달빛 사랑 雲谷 12-27 2270
147 운곡 강장원 선생의 시 세계 淸虛 12-18 2639
146 목포 뒷개의 세발낙지 雲谷 11-26 2797
145 풍경소리 메인페이지 雲谷 11-24 2518
144 이율곡의 십만 양병설-[강릉 사투리] 운곡 11-24 1435
143 <리뷰>이율곡의 십만 양병설-[강릉 사투리] (1) 운곡 11-24 1337
142 힘찬 날들을 위하여 雲谷 11-24 2583
141 손에다 그린 그림 관리자 11-12 1401
140 제8 아뢰야식 雲谷 11-06 3300
139 ☞ 정월 대보름의 추억 雲谷 09-27 2432
138 ☞ 홈피 사고-바람끝에 서서 雲谷 09-03 2660
137 홈피 사고-사과드립니다 雲谷 08-18 2666
136 12간지 행복이 08-14 3649
135 운곡의 웹게시 회화 작품 사용하세요 雲谷 08-09 2617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