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6-11-24 12:49
<리뷰>이율곡의 십만 양병설-[강릉 사투리]
 글쓴이 : 운곡
조회 : 1,359  
      
    선조가 이 말을 들었더라면-임진왜란은 일어나지 않았을텐데...  
    
    
     
        
     
        
    "전하! 자들이 움메나(얼마나) 빡신지(억센지), 
    영깽이(여우) 같애가지고 하마(벌써) 서구문물을 받아들여가지고요, 
    쇠꼽 덩거리(쇠 덩어리)를 막 자들고 발쿠고(두드리고 펴고) 이래가지고 
    뭔 조총이란걸 맹글었는데, 
    
    한쪽 구녕(구멍) 큰 데다가는 화약 덩거리하고 
    재재한 쇠꼽 덩거리를 우겨넣고는, 
    이쪽 반대편에는 쪼그마한 구녕(구멍)을 뚤버서(뚫어서) 
    거기다 눈까리(눈알)를 들이대고, 
    저 앞에 있는 사람을 존주어서(겨누어서) 들이 쏘며는, 
    거기에 한번 걷어들리면(걸리면) 
    대뜨번에(대번에) 쎄싸리가 빠지쟌소(죽지 않소). 
    그 총알이란게 날아가지고 
    대가빠리(머리)에 맞으면 뇌진탕으로 즉사고요, 
    눈까리(눈알) 들어 걸리면 눈까리가 다 박살나고, 
    배떼기(배)에 맞으면 
    창지(창자)가 마카(모두) 게나와가지고(쏟아져나와서) 
    대뜨번에(대번에) 쎄싸리가 빠져요(죽어요). 
    그리고 자들이 떼가리(무리)로 대뜨번에(대번에) 덤비기 때문에, 
    만명, 2만, 5만 갖다가는 택도 안돼요(어림도 없어요). 
    10만이래야(10만정도는 되어야) 되요. 
    이거이 분명히 얘기하는데 내 말을 똑떼기(똑바로) 들어야 될 끼래요(될 꺼예요). 
    그리고 자들이요, 움메나(얼마나) 영악스러운지요, 
    순순히 이래가지고는 되지 않아요. 
    우리도 더 빡시게 나가고, 대포도 잘 맹글고, 훈련을 잘 시켜서 이래야지 되지 
    안그러면 우리가 잡아 먹혀요." 2006-11-23 
    
    
  [이 게시물은 운곡님에 의해 2012-09-07 17:38:38 열린사랑방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운곡님에 의해 2012-09-07 19:04:04 운곡프로필에서 이동 됨]

운곡 12-09-07 02:58
 
언제 들어도 좋은 우리 사투리- 다시 듣습니다.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948
94 "한국의 바람 운곡 04-04 1362
93 <리뷰>이율곡의 십만 양병설-[강릉 사투리] (1) 운곡 11-24 1360
92 [화풍] 오파(吳派) 운곡 02-18 1343
91 조선 화원 惠園신윤복 선생의 작품10폭 운곡 10-10 1325
90 게으름에 대하여 운곡 09-28 1319
89 이병직: 『조선고적도보』에 실린 이병직의 그림 운곡 04-04 1309
88 우리 옛 그림들의 해후(邂逅)/공민왕(恭愍王)의 양 그림 잔결 운곡 04-18 1300
87 김홍도 증조부는 대부호, 자신은 전주 근처에서 죽은 듯 운곡 10-31 1293
86 서양미술 램브란트를 만나다 운곡 10-06 1266
85 아 잊으랴 동족상잔의 날들을(6.25)/북한의 전승화보 운곡 08-23 1266
84 일본으로 간 한국다완(1) 운곡 03-22 1263
83 [화파 8] 중국과 조선후기의 남종화풍 운곡 03-25 1261
82 주제별 고사성어 운곡 10-12 1212
81 [도원도] 『도화원기』와 『도원행』 운곡 02-20 1205
80 韓詩感想/白雲寺/梅窓 李香今 운곡 10-13 1185
79 <리뷰>청태종 愛新覺羅누루하치는 신라 경순왕의 후손 (1) 운곡 04-21 1176
78 우물 속의 달빛을- 운곡 11-17 1174
77 [회화 이야기/감로도] 전쟁장면 운곡 02-18 1171
76 동양회화사상(東洋繪畫思想) 운곡 09-09 1139
75 [감로도] 주인이 노비를 죽이다 운곡 02-18 1127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