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5-04-18 19:37
暮宿半塗(한시)
 글쓴이 : 운곡
조회 : 3,159  
暮宿半塗 모숙반도
시 /楊萬里(양만리 1127~1206 南宋 代)

朝日在我東 조일재아동
夕日在我西 석일재아서
我行日亦行 아행일역행
日歸我未歸 일귀아미귀
勢須就人宿 세수취인숙
遠近或難期 원근혹난기
平生太疎放 평생태소방
似黠亦似癡 사할역사치
如何今日行 여하금일행
不以衾枕隨 불이금침수
幸逢春小暄 행봉춘소훤
倒睡莫解衣 도수막해의
借令今夕寒 차령금석한
我醉亦不知 아취역부지

아침해가 내 동쪽에 있었는데,
저녁해는 내 서쪽에 와 있네.
내가 길을 가면 해도 가고 있었는데
해는 돌아 갔으되 나는 돌아가지 못했네.
형세가 남의 집에 가 묵어야 할 판인데,
멀리 가야할 지 가까이 가면 될지 전혀 모르겠네.
평생을 아무렇게나 멋대로 살았으니
현명한지 우둔한지 알수가 없네.
어찌하여 오늘 길을 가는데,
이부자리는 따라주지 않는가?
다행히도 봄날씨 조금 따스해졌으니,
옷 벗지 않고 쓰러져 자리라.
설사 오늘 저녁이 춥다 할지라도,
나는 취하여 알 수가 없으리라.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6576
74 무정한 세월 雲谷 11-27 2886
73 비내리는 하얀밤에 운곡 03-19 2892
72 [화풍]남종화 북종화 운곡 02-25 2939
71 한시산책-3 홈쥔 08-08 2942
70 [다시보기]조선에 진경산수화가 없었다면 운곡 02-20 2959
69 내가 달마가 되지 않으면 달마는 그려지지 않았다.(현대불교) 운곡 05-15 2970
68 우리가락 우리시조 雲谷 10-12 2973
67 2008 종로 문화역사 형상전을 준비하며 운곡 09-21 2988
66 소당 이재관의 화첩2 /이원복 /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실장 운곡 04-11 3002
65 역사속 명사와 시 강장원 06-12 3027
64 [음] 이란/The Tryst 운곡 10-16 3045
63 수구 초심 행복이 04-09 3059
62 우주의 신비(펌) 홈쥔 07-03 3061
61 야속한 사람아 雲谷 03-21 3089
60 한국의 반 고흐 / 기개의 화가 [최북] 운곡 10-02 3112
59 열반경 (1) 홈쥔 02-07 3141
58 춘화(椿畵)를 감상하시는 분께 홈쥔 02-06 3156
57 暮宿半塗(한시) 운곡 04-18 3160
56 산수화를 그리기 전에 운곡 10-03 3169
55 천수경(한글 번역문) 홈쥔 02-07 3170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