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5-04-18 19:37
暮宿半塗(한시)
 글쓴이 : 운곡
조회 : 3,114  
暮宿半塗 모숙반도
시 /楊萬里(양만리 1127~1206 南宋 代)

朝日在我東 조일재아동
夕日在我西 석일재아서
我行日亦行 아행일역행
日歸我未歸 일귀아미귀
勢須就人宿 세수취인숙
遠近或難期 원근혹난기
平生太疎放 평생태소방
似黠亦似癡 사할역사치
如何今日行 여하금일행
不以衾枕隨 불이금침수
幸逢春小暄 행봉춘소훤
倒睡莫解衣 도수막해의
借令今夕寒 차령금석한
我醉亦不知 아취역부지

아침해가 내 동쪽에 있었는데,
저녁해는 내 서쪽에 와 있네.
내가 길을 가면 해도 가고 있었는데
해는 돌아 갔으되 나는 돌아가지 못했네.
형세가 남의 집에 가 묵어야 할 판인데,
멀리 가야할 지 가까이 가면 될지 전혀 모르겠네.
평생을 아무렇게나 멋대로 살았으니
현명한지 우둔한지 알수가 없네.
어찌하여 오늘 길을 가는데,
이부자리는 따라주지 않는가?
다행히도 봄날씨 조금 따스해졌으니,
옷 벗지 않고 쓰러져 자리라.
설사 오늘 저녁이 춥다 할지라도,
나는 취하여 알 수가 없으리라.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830
334 꽃잎 버는 밤 雲谷 03-22 3391
333 티벳 명상음악-慈經 홈쥔(펌) 02-23 3388
332 -어른 만 보세요-日本의 椿畵-2 雲谷 01-20 3371
331 제8 아뢰야식 雲谷 11-06 3331
330 당신을 위한 發願文 운곡 04-10 3320
329 산수화의 구도법 운곡 10-03 3283
328 한식날의 기원.. 행복이 04-05 3270
327 선시 운곡 08-15 3235
326 세잔, 피카소, 모딜리아니... 행복이 02-15 3209
325 십악 참회문 홈쥔 02-07 3207
324 [화풍-4] 절파화풍/절파(浙派畵風/浙派) 운곡 02-11 3174
323 반야심경독송 雲谷 05-11 3155
322 천수경(한글 번역문) 홈쥔 02-07 3133
321 비운의 여류명창-안향련- 운곡 05-27 3130
320 산수화를 그리기 전에 운곡 10-03 3124
319 暮宿半塗(한시) 운곡 04-18 3115
318 열반경 (1) 홈쥔 02-07 3065
317 야속한 사람아 雲谷 03-21 3055
316 한국의 반 고흐 / 기개의 화가 [최북] 운곡 10-02 3053
315 춘화(椿畵)를 감상하시는 분께 홈쥔 02-06 305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