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5-08-15 15:23
운곡 선생을 생각하며....
 글쓴이 : 운곡
조회 : 35,160  
   http://www.woongok.com/bbs/board.php?bo_table=community03&wr_id=4525 [7916]
운곡 선생을 생각하며
 
한번도 뵙지는 못하였지만
선생은 저의 못난 글에 흔적을 남기셨지요.
이제 그 흔적을 뵐 수 없겠지만
선생의 그 흔적 잊지 않으리이다. 부디 영면하소서.....
 
2013년 2월 선생은 저의 글을 선생방에 옮겨 주셨지요.
그 글과 사진을 다시 올려 봅니다.
 
눈 내린 새벽길..../ 글-장석운
 
간 밤에 소리없이
당신이 지나갔어요...
당신의 숨결만 남겨둔 체,
 
당신은 소리없이
어둠사이로 사라져가고
행여나
사라진 당신의 흔적을 찾아봅니다....
 
지금은 달이 되어
가로등 위에서
덩그란이 미소짓고 있었답니다.....
                                                2015.8.8.
- 장석운 선생님께서 페이스북에 올린 추모글 -
 
 

硯雅 15-08-16 21:06
 
w지금은 달이 되어
가로등 위에서
덩 그란이 미소짓고 있었답니다.

장석운 님 감사합니다.
지금인 비가오네요.
비가와도 창밖 가로등 위에서 선생님은 미소짓고 계시네요.
지금은 편안하시겠지요.
 
 

Total 22,82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운곡 강장원 화백 유작전을 마치며.. (큰딸 강소영) 운곡 11-24 26845
공지 운곡 강장원 유작 전시회 개막식(2016.11.16.(수) 17:30) 운곡 11-13 26644
공지 '운곡 강장원 유작전" 운곡 11-04 26935
공지 운곡 선생을 생각하며.... (1) 운곡 08-15 35161
공지 (추모글) 당신의 글 속엔 언제나 (1) 운곡 08-15 34735
공지 (추모글) 운곡 선생님과의 이별 앞에서 (1) 운곡 08-15 35247
공지 새 한글 맞춤법 표준어 일람표 운곡 10-27 37861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35418
공지 우리 한글 맞춤법 검사기 (3) 운곡 12-22 54291
공지 *우리가 무심코 자주 쓰는 일본말들 (6) 운곡 08-29 49843
공지 Color Table (3) 운곡 12-22 50061
공지 태그 용어 운곡 12-22 51384
22809 독수리 그리기4 운곡 07-01 3027
22808 '서점의 죽음'을 접하고/최종후(고려대 과학기술대학 교수) (6) 다산연구소 01-24 2972
22807 동백꽃과 동박새/硯雅황순옥 작 (3) 운곡 01-09 2965
22806 이 생명을 어떻게 쓸것인가? (1) 김영주 04-25 2878
22805 부단 금정산 (고담봉) 정삼조 05-17 2851
22804 예인(藝人)의 업(業) (4) 운곡 01-26 2827
22803 ♧4월의 그리움♧ 조약돌 04-15 2825
22802 행복을 얻기 위한 기다림 김영주 04-26 2819
22801 자목련의 미소 (7) 운곡 02-27 2809
22800 우리 옛 가요명곡-애수의 소야곡 / 조아람의 전자바이올린 연주 (1) 운곡 08-22 2795
22799 푸에르토리코의 명화[노인과 여인] 운곡 06-25 2785
22798 모두가 부질없어라 김미생 05-01 2780
22797 하면 할수록 백산 06-12 2739
22796 엄마야 누나야 강변 살자 정지창 06-17 2738
22795    봄날은 간다....... / 운곡 강장원 (1) 운곡 05-17 2723
22794 판소리는 거칠면서도 부드러운, 탁하면서도 맑은 소리 푸른솔 04-16 2722
22793 세상의 참된 주인공은 당신입니다 솔이슬 04-18 2709
22792 위를 건강하게 하는 채소 행복이 05-11 2703
22791 고통을 담는 마음의 그릇 김영주 06-12 2693
22790 서리꽃 - 龍海 김순옥 고등어 04-19 267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