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5-09-20 15:44
창가에 부서지는 달빛이 반가워서/雲谷강장원(2년 전 선생님글)
 글쓴이 : 硯雅
조회 : 826  

                                

                                

                                                  창가에 부서지는 달빛이 반가워서/雲谷강장원

 

                                                 아마도 이 밤중에 그대는 잠을 잘까

                                                 팔 베고 누웠으나 잠들지 못하거니

                                                임 계신

                                                 미리내 건널

                                                종이배를 접을까

 

                                                창가에 부서지는 달빛이 반가워서

                                                한가득 달 등 하나 그대에게 보내오니

                                                미리내

                                               건너시는 길

                                               어둡거든 밝히소서

 

                                              이슬에 반짝이는 달빛이 하 고와서

                                              임이여 이 밤중에 꿈길에 오시나요

                                               행여나

                                              오시는 꿈길

                                              밝히리라 합니다.

 

                                             한가위를 맞으며 행운의 미소 가득-

                                            풍요롭고 행복한 명절 맞으십시오-^^*


고마우신 페북님 방에서 옮깁니다.

 

 


硯雅 15-09-20 15:49
 
Young Duck Kim 한가위 보름달같이 풍성한 추석 보내세요!
2013년 9월 18일 오전 11:50

허남원 멋진 계절임에 틀림없네요. 행복하고 의미있는 중추절을 맞이하시기를 ..
2013년 9월 18일


Viorica Munteanu Happy Chuseok!
I like the way you painted the broken full moon and its hallo. Thank you for tagging. Have a happy day!
2013년 9월 18일 오후 12:59

Sue Hamilton 고국을 그리게하는 참으로 멋진 글과 그림이네요,,,
행복한 추석 맞이하시기를,
2013년 9월 18일 오후 2:47

Yeonhee Woo 님께서 품고계신 정성에 감명 받고
미리내 건너가며 눈밑이 적셔지네
창가에 다다를지니 졸지말고 기다리소서...
2013년 9월 18일 오후 8:04

김신금 달이밝습니다. 밝고둥근달처럼 선생님에 건강과 모든 하시는일도 둥글게 영글어가셨으면 바램임다 추석연휴 행복하게보내시길^^......
2013년 9월 18일 오후 9:04 ·


김원하 아~! 달밝은 밤에 댓닢 부데끼는 소리와 가을벌레 소리가 들리는듯 합니다. 행복한 명절 되시고 넉넉하신 맘과 건강한 부자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
2013년 9월 19일 오후 1:35
 
 

Total 22,82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운곡 강장원 화백 유작전을 마치며.. (큰딸 강소영) 운곡 11-24 26504
공지 운곡 강장원 유작 전시회 개막식(2016.11.16.(수) 17:30) 운곡 11-13 26338
공지 '운곡 강장원 유작전" 운곡 11-04 26597
공지 운곡 선생을 생각하며.... (1) 운곡 08-15 34761
공지 (추모글) 당신의 글 속엔 언제나 (1) 운곡 08-15 34432
공지 (추모글) 운곡 선생님과의 이별 앞에서 (1) 운곡 08-15 34900
공지 새 한글 맞춤법 표준어 일람표 운곡 10-27 37523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35071
공지 우리 한글 맞춤법 검사기 (3) 운곡 12-22 53972
공지 *우리가 무심코 자주 쓰는 일본말들 (6) 운곡 08-29 49539
공지 Color Table (3) 운곡 12-22 49700
공지 태그 용어 운곡 12-22 51043
22769 운곡 강장원 선생님 오늘회 전시장 모습 (1) 아리동동 10-08 892
22768 운곡 강장원 선생님 오늘회 전시 안내 2015. 10. 7 (수) ~ 10. 13 (화) (1) 硯雅 10-07 978
22767 운곡 선생님 茶啖茶香 작품 모음 (2) 硯雅 10-04 1147
22766 한가위 밝은 달이 - 글 /雲谷 강장원(2009년.8.15 중추절에) (2) 硯雅 09-27 1010
22765 풍성한 한가위 맞으시길 바랍니다. (1) 硯雅 09-26 910
22764 화실추억(2010년 화연 문혜미) (2) 硯雅 09-24 883
22763 9월 23일(수)은 아빠 49재일입니다. (페북옮김) (6) 연아 09-24 987
22762 창가에 부서지는 달빛이 반가워서/雲谷강장원(2년 전 선생님글) (1) 硯雅 09-20 827
22761 그리운 날/ 운곡 강장원(2014.9) (3) 硯雅 09-14 803
22760 그림만 그리고싶었던 아이 장원 (1) 硯雅 09-12 917
22759 마지막 글이라면...... (2) 운곡 09-08 1099
22758 그대를 기다리며/ 운곡 강장원 2007.9.6 (2) 硯雅 09-06 1356
22757 그립고도 그립습니다. 너무 보고싶습니다. (2) 운곡 09-04 1036
22756 시심을 담아 그려진 운곡"강장원"의 그림세계 /2015.7.29/ 문화일보 이판수기자 (2) 硯雅 09-02 2081
22755 바람 결에 오소서 운곡 강장원 /2007.9.1 (1) 硯雅 09-01 878
22754 엄마의 뜰 (토종닭 백숙) (3) 硯雅 08-30 1142
22753 나무 할아버지 안녕하세요? (2) 硯雅 08-27 829
22752 화실이야기 (텅빈 충만) (2) 硯雅 08-25 1004
22751 나의 인사동에는 늘 선생님이 계십니다. (2015. 8.16) 리차드 장 (3) 硯雅 08-19 919
22750 2년전 선생님의 추억: 가을이 오네 2013. 8.18 (2) 硯雅 08-18 96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