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2-05-31 17:13
 **사랑의 정의**
 글쓴이 : 김미생
조회 : 794  
 **사랑의 정의**
 

                           *써니*
 
 

어쩌면 그리도 절절하게
사랑을 이야기 할 수가...
..얼마나 많은 사연으로 아파했기에..
어느 누가 내게 던진
비난도 칭찬도 아닌 한마디
 
 
사랑은
그냥 아프기만 한 것이 아닌데
사랑은 생각 아닌
느낌으로 하는것 
 

한낮의 태양처럼
타오르던
사랑도
서서히 잦아들어
잔잔한 시냇물 같은
그 사랑에
살그머니 스며드는것
 

누군가가 돌을 던져
흔들어놓으면
파도처럼 일렁이는것..
 
사랑은
나이를 초월한
본능
단 한 순간도
흐름을 멈추지 않는 시냇물인것

 
 

Total 23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새 한글 맞춤법 표준어 일람표 운곡 03-08 1884
공지 우리 한글 맞춤법 검사기 운곡 01-18 3639
77 천상 의 선물 록키 김미생 06-14 786
76 선운산 명부전 김영천 06-12 848
75 ~~봄이 머물다 간 자리~~ 바위와구름 06-09 786
74 중심을 잡기 위해서 김영천 06-05 816
73 6월의 당신에게 띄우는 편지 - 詩 / 이채 고등어 06-02 810
72  **사랑의 정의** 김미생 05-31 795
71 ~~六月이 오는 길목에서~~ 바위와 구름 05-28 790
70 강변으로 난 길 김영천 05-24 790
69 ~~아카시아 꽃의 유혹~~ 바위와 구름 05-20 846
68 게딱지 김영천 05-17 852
67 ~~창가에 나 홀로 앉아~~ 바위와 구름 05-12 796
66 *바보 같은 사랑* 김미생 05-12 853
65 그림나라와시음악 다음카페로 이전 알림 고등어 05-10 1055
64 하나님이 쓰신 시 김영천 05-10 773
63 비누 꽃 - 박종영 고등어 05-05 839
62 ~~비바람에 추락한 벚꽃~~ 바위와 구름 05-02 808
61 모과꽃 김영천 04-27 887
60 ~~목련~~ 바위와 구름 04-22 891
59 피우지 못한 꽃 선이사랑 04-18 884
58 향기가 미약할지라도 김영천 04-09 94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