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2-06-16 08:51
6월의 한낮
 글쓴이 : 김영천
조회 : 855  
         
         
 
6월의 한낮 / 김영천
 
유월  오후는 새벽보다 하얗고
더 가볍다
 
공기는 부풀어 하늘까지 오르고
텅 빈 길로는 한껏 작아진 그림자들이
도시의 그늘에 제 가벼운 몸을 눕힌다
 
나비 한 마리가 팔랑팔랑 날아와
햇살처럼 가볍게 앉으면
마침내 노곤한 잠이 콧등을 건드리고
나는 어느덧 동그랗게 부푼 한낮의 공기를 따라
한없이 부풀어 오르리라
 
지금쯤 하나님도 점심을 드시고 의자에 기대어
꾸뻑 조실까
난데없는 자동차의 굉음에 깜짝 놀라 일어나면
윙윙 돌아가는 선풍기 소리가
빈말처럼 귓속에서 웅웅거린다

 
 

Total 23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새 한글 맞춤법 표준어 일람표 운곡 03-08 1886
공지 우리 한글 맞춤법 검사기 운곡 01-18 3640
97 아름다운 사람 - 詩 박소향 고등어 08-22 893
96 기상 예보 김영천 08-20 777
95 폭염의 이유 김영천 08-14 829
94 ~~너 팔월의 꽃이여~~ 바위와 구름 08-12 971
93 늘 그리운 사람 김미생 08-11 834
92 나무의 노래 김영천 08-07 788
91 ~~7월의 戀歌~~ 바위와 구름 07-29 782
90 중고차 김영천 07-27 777
89 매미의 노래 김영천 07-24 817
88 김영천 07-18 792
87 ~~7월 밤의 湖 畔에서~~ 바위와 구름 07-15 776
86 *편히 쉬고 있는 친구에게…….* 김미생 07-12 787
85 이런 안경 없을까요 김영천 07-09 872
84 바다가 그리운 날 - 김영애 고등어 07-03 809
83 ~~바다의 憤怒(분노)~~ 바위와 구름 07-02 813
82 물 웅덩이 김영천 06-30 809
81 내겐 참으로 소중 한 사람 그대 김미생 06-28 876
80 묘지에 대한 비망록 김영천 06-21 882
79 ~~아름다운 계절~~ 바위와 구름 06-17 789
78 6월의 한낮 김영천 06-16 85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