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2-11-14 23:36
내 생에 가장 아름다운 편지
 글쓴이 : 고등어
조회 : 865  
      내 생에 가장 아름다운 편지 내가 가장 아름답게 생각한 편지는 당신입니다. 가슴이 슬픈날에도 당신이 만들어준 그리움을 안고 가슴이 환하게 웃는날에도 당신이 남겨준 고독을 안으며 별빛이 비치는 창가에 앉아 속삭이는 별님에게 당신의 안부를 물으며 살며시 미소지어 봅니다. 바람이라도 스칠때면 한동안 붙들고 내 마음 당신에게로 한없이 달려가는 내게 가장 소중한 편지는 당신 이었습니다. 바람이 지나가면 흔들리는 소리가 당신의 소식전해 준것 같아 귀기울여 보고 햇볕이지고 노을이 아름답게 수놓아 질때쯤 당신의 그리움으로 콧날이 시큰해집니다.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편지는 당신이었습니다. 그리워도 그립다 말하지 못하고 보고싶다 쓰고 싶어도 쓰지 못해도 당신의 그리움으로 가슴가득 잉크빛으로 채색됩니다. 볼수도 만날수도 없는 그리운 당신이지만 언제나 부치지 못한 그리움으로 새하얀 여백을 메꾸어 나갑니다. 내생애 가장 아름다운 편지는 바로 당신 그대입니다...^^

회원님들 안녕하세요... 항상 행복하고 활기찬 목요일 시작 하세요... 초 겨울 기온 차이에 감기 조심 하시고 몸 건강 하세요... 그리고 아름다운 영상시화(시글) 과 저희 카페 방문에 감사 합니다... 희망찬 11월 한달 시작 하세요... 앞 으로도 자주 방문 과 글 부탁 합니다...



 
 

Total 23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새 한글 맞춤법 표준어 일람표 운곡 03-08 1878
공지 우리 한글 맞춤법 검사기 운곡 01-18 3627
117 마음주고 믿어주는 만큼 (3) 고등어 02-22 726
116 행복한 설 명절 되세요. (6) 고등어 02-08 825
115 그대를 사랑한 이후로*** (8) 김미생 02-08 849
114 입춘대길/하영순 (1) 숙천 02-04 599
113 황무지에 피는 꽃 - 정채균 고등어 01-30 765
112 *희망 사항* 김미생 01-12 732
111 뭐 하지 물망초아저씨 12-31 699
110 아침 bambi 12-15 760
109 꿈과 소망으로 아름다운 하루 고등어 12-05 745
108 바람의 길 김미생 11-28 704
107 내가 사랑할 그대는**☆ 김미생 11-16 861
106 내 생에 가장 아름다운 편지 고등어 11-14 866
105 별거 아닌 것에 내가 울 줄 김미생 11-02 722
104 가을 연서(戀書) / 설화 김영숙 고등어 10-24 804
103 행복한 추석명절 되세요. 고등어 09-26 716
102  억세게 재수 없는 날** 김미생 09-20 791
101 **가슴앓이** 김미생 09-07 795
100 태풍주의보 김영천 08-28 783
99 ~~되돌아갈 수 없는 세월~~ 바위와 구름 08-26 781
98 여름 속의 한겨울** 김미생 08-23 77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