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3-01-30 00:29
황무지에 피는 꽃 - 정채균
 글쓴이 : 고등어
조회 : 757  
황무지에 피는 꽃 - 정채균 목마른 자 샘물 찾듯이 천릿길 우물가에 있는 사람이 생각납니다 한 줄의 짧은 소식이 기다리며 창공을 비상할 날개 돋기를 소망하는 빛바랜 수채화 속의 인연이여 지금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아프지나 않은 것인지 애태우지만 그저 지치고 힘들 때 설움을 털어놓고 살며시 기대면 편할 것 같을 뿐 나를 잊지 말라고 요구하지는 않겠습니다 자꾸 보고 싶고 꿈결처럼 그리워 그 무지갯빛 우산으로 뛰어들고 싶은 애틋한 마음을 사랑이라 하는 걸까요 언제 찾아와 씨를 뿌리고 잔뿌리를 내렸는지 알 수 없지만 이미 척박한 가슴에 수선화가 자라고 있었습니다 아직 봉오리가 맺히지도 않았는데 벌써 그대의 향기로운 소야곡은 무딘 귀를 자극해옵니다. 회원님들 안녕하세요... 항상 행복하고 활기찬 화요일 시작 하세요... 겨울 기온차이에 유행성 독감 감기 조심 하시고 몸 건강 관리 잘 하세요... 그리고 아름다운 영상시화 (시글) 과 저희 카페 방문에 감사 합니다... 명언그림방 개설 해서요... 많은 이용 부탁 합니다... 회원님들의 아름다운 글또는사진 기제 해주세요... http://cafe.daum.net/grimm47 [그림나라와시음악]

       
       

      Total 23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새 한글 맞춤법 표준어 일람표 운곡 03-08 1799
      공지 우리 한글 맞춤법 검사기 운곡 01-18 3532
      117 마음주고 믿어주는 만큼 (3) 고등어 02-22 719
      116 행복한 설 명절 되세요. (6) 고등어 02-08 799
      115 그대를 사랑한 이후로*** (8) 김미생 02-08 842
      114 입춘대길/하영순 (1) 숙천 02-04 590
      113 황무지에 피는 꽃 - 정채균 고등어 01-30 758
      112 *희망 사항* 김미생 01-12 725
      111 뭐 하지 물망초아저씨 12-31 694
      110 아침 bambi 12-15 750
      109 꿈과 소망으로 아름다운 하루 고등어 12-05 740
      108 바람의 길 김미생 11-28 696
      107 내가 사랑할 그대는**☆ 김미생 11-16 850
      106 내 생에 가장 아름다운 편지 고등어 11-14 859
      105 별거 아닌 것에 내가 울 줄 김미생 11-02 716
      104 가을 연서(戀書) / 설화 김영숙 고등어 10-24 798
      103 행복한 추석명절 되세요. 고등어 09-26 709
      102  억세게 재수 없는 날** 김미생 09-20 785
      101 **가슴앓이** 김미생 09-07 789
      100 태풍주의보 김영천 08-28 777
      99 ~~되돌아갈 수 없는 세월~~ 바위와 구름 08-26 774
      98 여름 속의 한겨울** 김미생 08-23 77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