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3-10-16 03:03
날씨와도 같은 우리네 삶
 글쓴이 : 고등어
조회 : 466  
날씨와도 같은 우리네 삶 세상사는 마치 날씨와도 같은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맑게 개인 날만 계속되기를 바랍니다. 허나 날씨라는 것은 그렇지 못해 태풍도 불고 비바람, 눈보라도 있게 마련이지요. 하지만 어떤 태풍도 한달 이상 계속 되지는 않습니다. 세찬 비바람과 눈보라도 여간해서는 며칠을 넘기지 못하고요. 설령 몇달 동안 계속 햇빛만 내리쬐는 맑은 날만 계속 되었다고 칩시다 하지만 그것 또한 슬픈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매일 날씨가 좋아 햇살만 내리쬐면 그 땅은 이내 사막이 되어버리니까요. 비바람과 폭풍은 귀찮고 혹독한 것이지만 그로 인해 씨앗은 싹을 틔웁니다. 당신의 삶 또한 그와 다를 바 없습니다. 견디기 힘든 시련과 아픔이 삶의 여정중에 왜 없겠습니까. 하지만 시련과 아픔은 필히 당신이라는 거목을 키우기 위한 밑거름입니다. 삶은 오늘 내리는 비바람과 폭풍우 속에서 말게 개인 내일의 아침을 엿볼 수 있는 사람의 몫입니다. 회원님들 안녕하세요... ^^ 행복한 10월 중순 시작 하세요. 즐거운 수요일 아침 되세요... 가을 기온 차이에 감기 조심하시고 몸 건강 관리 잘하세요... 그리고 아름다운 영상시화(시글) 과 저희 카페 방문에 감사 합니다... ^^ 우리님들이 만들어 가는 카페 입니다... 많은 사랑 주세요... ^^ http://cafe.daum.net/grimm47 [그림나라와시음악카페]

 
 

Total 23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새 한글 맞춤법 표준어 일람표 운곡 03-08 1889
공지 우리 한글 맞춤법 검사기 운곡 01-18 3642
177 마지막 잎새/정연숙 (3) 숙천 11-04 491
176 난 항상 그대가 그립다 (3) 김미생 11-02 636
175 들꽃/ 정공량 (2) 숙천 11-02 564
174 ~~ 차 한잔에 가을을 타서~~ (3) 바위와구름 11-01 533
173 내게 사랑의 의미는(퍼온글) 김미생 10-19 459
172 날씨와도 같은 우리네 삶 고등어 10-16 467
171 영남의 알프스/송호준(낭송:장영화) (1) 숙천 10-13 547
170 ~~가을 悲歌~~ (3) 바위와구름 10-12 518
169 닮은꼴의 사랑법 (5) 김미생 10-04 585
168 ~~가을은 왔는데 ~~ (2) 바위와구름 09-21 516
167 조건없는 사랑 (2) 김미생 09-20 525
166 행복한 추석(한가위) 되세요. ~~ ^^ 고등어 09-17 840
165 *인생의 무게* 김미생 09-06 737
164 ~~한 점 구름이고 싶습니다~~(재) 바위와구름 08-24 526
163 그대 날 잊지 마오 김미생 08-16 546
162 ~~장맛비~~ 바위와구름 08-10 515
161 외로움 / 써니 이대로 08-05 553
160 그 대사랑 (2) 김미생 08-01 660
159 ~~7월 밤의 湖 畔에서~~ 바위와구름 07-15 544
158 한걸음 떨어져서 가면 고등어 07-15 57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