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3-11-15 16:25
빛바랜 청춘
 글쓴이 : 김미생
조회 : 511  
    빛바랜 청춘- / 써니

    가슴속은 가끔은 용광로처럼 뜨거울 때 있어 사랑이 있었던 지난날을 기억하게 하면서 머릿속은 계산기를 두드리며 현실에 만족하기보다는 보다 나은 내일을 기대한다
    떠들어대는 여인들의 수다스러움에 또 하나의 나를 발견하고 화들짝 놀라며 부끄러워진다 나이가 들어감이리라 저마다 한가지씩 자랑거리가 있건만 내놓을 것 하나 없는 나는 누구인가….
    이대로 앉아버리기에는 너무도 아쉬운 빛바랜 청춘은 아무런 조건 없이 그 푸르렀던 젊음을 앗아가 버리고
    불같은 사랑은 꿈으로 묻어두고 애틋한 풋사랑은 잊은 지 오랠라 여기며 이제는 그저 주어진 그대로를 순리로 받아들이며 이렇게 흘러가는 세월 속에 자신을 묻어버린다.



    Yeonhee Woo 13-11-16 11:35
     
    하하~심각한 현실 속의 여인들~후회할 시간들도 없는...?
    ...그러나 시인처럼 어느 한순간
    ...섬뜩 할 순간들이 다 있을 듯 싶네요........!!
    ...남자들도 그렇겠죠~?
    ...멋진 시로 한번 추스려보는 순간입니다
    ...아주 자극적인
    ...전기감전같은...??
    ...감사드리며.. 기쁘고 웃음가득한 주말되십시요. .건강하세요...^.^
    Viorica Muntean… 13-11-16 11:36
     
    If you know to find the beauty in everything, every age is joyful and full of love, not only faded youth.
    Who said late love is not hot?
    Happy Weekend!
    송정옥 13-11-19 00:53
     
    왠지 가슴 저 밑에서 올라오는 울컥하는 마음 있네요
    찌르듯 아프신 그 아픔 인가요?
    속히 회복되시길 빕니다
     
     

    Total 23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새 한글 맞춤법 표준어 일람표 운곡 03-08 1889
    공지 우리 한글 맞춤법 검사기 운곡 01-18 3642
    197 개나리 핀길을 걸어가면/淸思 임대식 (1) 숙천 03-30 446
    196 목련/박인걸 (1) 숙천 03-29 506
    195 ~~한잔의 찻잔에 담아두고 싶은 계절~~ (1) 바위와구름 03-24 448
    194 ~~봄이 오는 길목에서~~ (2) 바위와구름 03-08 480
    193 꽃향기처럼 피어나는 행복 고등어 03-07 459
    192 ~~내 인생 어디 가고~~(재) 바위와구름 02-16 381
    191 행복한 설 명절 되세요. 고등어 01-27 418
    190 너를 보내며…. (3) 김미생 01-24 443
    189 ~~겨을 바다 ~~ (2) 바위와구름 01-16 512
    188 내 눈물의 의미 는 김미생 01-09 471
    187 Merry Christmas (3) 고등어 12-24 521
    186 merry christmas (3) 숙천 12-14 458
    185 운명처럼 꿈결처럼 (5) 김미생 12-13 445
    184 달구벌아 너는 알겠지/ 반디화.최찬원 (2) 숙천 12-12 479
    183 ~~가을은 가고~~ (2) 바위와구름 12-03 432
    182 가을 겨울 그리고 봄 / 은영숙 (2) 숙천 12-01 424
    181 이국의 겨울 (6) 김미생 11-29 467
    180 빛바랜 청춘 (3) 김미생 11-15 512
    179 가을이 간다/이광재 (1) 숙천 11-09 488
    178 가을호수/정연숙 (3) 숙천 11-06 55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