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4-04-01 12:02
못 잊어서 , 바람꽃 / 은영숙
 글쓴이 : 숙천
조회 : 427  
.


운곡 14-04-02 06:07
 
못 잊어서 , 바람꽃 / 은영숙

자작나무 숲 속에 배시시 고개 들고
한 떨기 꽃으로
이슬비 오는 언덕에 홀로 핀 바람꽃
못 잊어 그리워서 구름 건너 바라보네

그대 안부 어느 하늘에서
얼룩진 눈물 자국 가녀린 내 가슴에
바람꽃 되어 피어나는고

덧없이 가버린 그대여
수줍은 미소에 홍조 띤 당신의 얼굴
새벽이슬에 소롯이 찾아오던 연둣빛 사랑

고독을 안고 기다려보는 나는 바람꽃
늬가 보고 싶어 왔노라 남겨진 한마디
영혼의 밀어처럼 애틋한 추억의 아픔

스쳐가는 바람도 말이 없다
늬가 심어준 바람꽃의 연서
오늘도 가슴 깊이 안아보는 눈물이여!
 
 

Total 23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새 한글 맞춤법 표준어 일람표 운곡 03-08 1802
공지 우리 한글 맞춤법 검사기 운곡 01-18 3538
217 세상에서 가장 못난 변명 고등어 10-01 466
216 ~~코스모스 戀歌~~ 바위와구름 09-14 399
215 풍요로운 한가위가 되세요. 고등어 09-07 448
214 나는 행복합니다. 고등어 08-19 348
213 ~~흘러간 옛날로 돌아가고 싶어~~ 바위와구름 08-12 377
212 ~~鄕愁의 7월 戀歌~~ 바위와구름 07-20 348
211 비에 젖은 부용 화(芙蓉 花)/雲谷 강장원 (1) 숙천 07-18 358
210 ~~六月을 보내는 길목에서~~ (1) 바위와구름 06-24 396
209 ~~이별도 사랑하는 마음으로~~ 바위와구름 05-26 376
208 우리는 살아가면서 고등어 05-15 387
207 ~~꽃. 꽃.꽃~~ (1) 바위와구름 05-05 463
206 "애증" 김미생 04-30 431
205 백목련 /해연 안희연 (5) 숙천 04-14 691
204 두견화(杜鵑花)/황분희 (5) 숙천 04-08 600
203 목련 피는 봄/장성우 (2) 숙천 04-07 520
202 진달래/淸思 임대식 (2) 숙천 04-07 415
201 바람 앞의 꽃잎/하영순 (3) 숙천 04-03 441
200 못 잊어서 , 바람꽃 / 은영숙 (1) 숙천 04-01 428
199 벗꽃핀 길을 걷노라면 / 淸思 임대식 (1) 숙천 03-31 486
198 벚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하영순 (2) 숙천 03-30 49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