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5-03-11 19:30
~~봄비 내리는 날~~
 글쓴이 : 바위와구름
조회 : 589  
~~봄비 내리는 날~~
 
글 / 바위와 구름
 
봄비가 보슬보슬 내리는 날
꽃망울 터지는 소리는
메마른 가슴에 노래 되어
나에게 미소로 다가오지만
풀 내음 소록소록 피어오르는
수봉산 오르는 길 멀기만 하구나
 
상큼하게 코끝을 스쳐 가는
새색시 치맛바람 같은
보드라운 봄바람
가슴속까지 파고드는
향기로운 속삭임인데
어렴풋이 떠오르는 추억에  
포로가 돼버린 나
 
싸늘하게 식어버린
커피잔 위에
그리고 그려도 그려지지 않는
해맑은 임의 모습은
이리도 토라져 버린 추억이 되어
봄 향기에 설렘도 무디어져 버린
애련한 그리움으로 비에 젖누나

 
 

Total 23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새 한글 맞춤법 표준어 일람표 운곡 03-08 1868
공지 우리 한글 맞춤법 검사기 운곡 01-18 3604
77 소리 김미생 04-03 597
76 6월은 - 파란하늘 고등어 06-01 595
75 ~~봄비 내리는 날~~ 바위와구름 03-11 590
74 인간은 만남을 통해 살아간다 고등어 06-19 582
73 닮은꼴의 사랑법 (5) 김미생 10-04 582
72    일본군의 잔학상을 잊지 맙시다 운곡 09-12 579
71 한걸음 떨어져서 가면 고등어 07-15 571
70 들꽃/ 정공량 (2) 숙천 11-02 561
69 ~~성큼 다가온 6월~~ 바위와구름 06-04 557
68 해변의 추억/박광호 (3) 숙천 07-13 557
67 외로움 / 써니 이대로 08-05 550
66 어느새 이만큼 와버렸나 김미생 06-28 548
65 가을호수/정연숙 (3) 숙천 11-06 547
64 영남의 알프스/송호준(낭송:장영화) (1) 숙천 10-13 546
63 그대 날 잊지 마오 김미생 08-16 543
62 ~~7월 밤의 湖 畔에서~~ 바위와구름 07-15 541
61 성탄과 송구영신을 축하 합니다 바위와구름 12-22 541
60 ~~ 차 한잔에 가을을 타서~~ (3) 바위와구름 11-01 531
59 행복한 추석(한가위) 되세요. 고등어 09-25 531
58 목련 피는 봄/장성우 (2) 숙천 04-07 52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