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0-05-18 09:54
쓸쓸한 나이
 글쓴이 : 김영천
조회 : 1,684  





*유경/박노철님 사진
 




    ◈ 쓸쓸한 나이 ◈

    -김영천



    허물지 않아도
    토담집은 반이나 주저앉았습니다

    그렇게 세월은 우리의 구석구석을
    내려앉습니다

    먼데 산 바라보며 우는
    어미 소의 울음소리처럼
    참 게으르게

    한번도 서릿발 세워
    우우 일어서지 못하고

    허물지 않아도
    그렇게 내 가슴은
    반이나 내려앉았습니다


    더러 풀썩거리며,
    햇살이 기웃거리는 사이
    세월은 쾌쾌한 먼지로 하얗게
    앉았습니다


     
     

    Total 23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새 한글 맞춤법 표준어 일람표 운곡 03-08 1743
    공지 우리 한글 맞춤법 검사기 운곡 01-18 3463
    37 내장산에게 보내는 편지 (1) 김영천 02-21 940
    36 강(江) (1) 원정 02-10 931
    35 사랑의 메세지** (1) 김미생 02-08 906
    34 폭설주의보 (1) 김영천 02-08 951
    33 ~~눈(雪)의 마음~~ 바위와 구름 02-06 957
    32 벗이여 장호걸 05-14 1686
    31 섬진강의 봄 김영천 05-11 1692
    30 간단한 사이 정선규 05-15 1754
    29 그런길을 가고싶읍니다 김미생 05-13 1730
    28 쓸쓸한 나이 김영천 05-18 1685
    27 이어도 정선규 04-30 1773
    26 ♧저문 뜨락에 엷은 꽃잎으로 만나♧ 조약돌 04-28 1715
    25 ♣ 라이락이 필 때 -詩 김설하 운곡 04-28 1732
    24 거센 바람이여 김영천 04-28 1748
    23 곱창 정선규 04-23 1727
    22 ~~사무친 그리움~~ (1) 바위와 구름 01-30 907
    21 ~~待望의 壬辰年~~ (2) 바위와 구름 01-30 987
    20 백년초 꽃피는 날은 (1) 청하 01-26 1104
    19 "방황" (1) 김미생 01-25 953
    18 우리 한글 맞춤법 검사기 운곡 01-18 3463
       1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