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2-04-18 10:47
피우지 못한 꽃
 글쓴이 : 선이사랑
조회 : 874  
 
피우지 못한 꽃

                            *써니*


그대를 생각하노라면
어느새
입가에 쓸쓸한
미소가 피어오름은
무슨 까닭일까요

아마도 당신의 의미는
내게 있어
슬픔인가 봅니다

그대를 생각하다 보면
어느새
눈앞이 흐려짐은
무슨 까닭일까요

아마도 당신의 의미는
내게 있어
그리움 인가 봅니다

그 짧았던 순간의 행복은
이미 내 안에서
사라진 지 오래건만

가슴 한 자락에 눌러앉아
도무지 떠나려 하지 않읍니다

활짝 핀 꽃은
시들 날이나 기다린다지만
피어보지 못한 내 사랑은
시들 날 조차도 없나 봅니다

시들어 떨어진 꽃잎은
화려했던 옛날을
그리워하겠지만

피어보지 못한 꽃은
그리워할 이유도 찾지 못한 체
이유 없는 서러움에
지쳐갑니다
 

 
 

Total 23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새 한글 맞춤법 표준어 일람표 운곡 03-08 1735
공지 우리 한글 맞춤법 검사기 운곡 01-18 3456
77 천상 의 선물 록키 김미생 06-14 779
76 선운산 명부전 김영천 06-12 837
75 ~~봄이 머물다 간 자리~~ 바위와구름 06-09 778
74 중심을 잡기 위해서 김영천 06-05 806
73 6월의 당신에게 띄우는 편지 - 詩 / 이채 고등어 06-02 804
72  **사랑의 정의** 김미생 05-31 787
71 ~~六月이 오는 길목에서~~ 바위와 구름 05-28 783
70 강변으로 난 길 김영천 05-24 783
69 ~~아카시아 꽃의 유혹~~ 바위와 구름 05-20 835
68 게딱지 김영천 05-17 840
67 ~~창가에 나 홀로 앉아~~ 바위와 구름 05-12 787
66 *바보 같은 사랑* 김미생 05-12 839
65 그림나라와시음악 다음카페로 이전 알림 고등어 05-10 1042
64 하나님이 쓰신 시 김영천 05-10 762
63 비누 꽃 - 박종영 고등어 05-05 829
62 ~~비바람에 추락한 벚꽃~~ 바위와 구름 05-02 803
61 모과꽃 김영천 04-27 875
60 ~~목련~~ 바위와 구름 04-22 884
59 피우지 못한 꽃 선이사랑 04-18 875
58 향기가 미약할지라도 김영천 04-09 93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