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6-09-27 11:30
☞ 정월 대보름의 추억
 글쓴이 : 雲谷
조회 : 2,612  

style="BORDER-RIGHT: #ffe7ba 15px ridge; BORDER-TOP: #ffe7ba 15px ridge; BORDER-LEFT: #ffe7ba 15px ridge; WIDTH: 550px; BORDER-BOTTOM: #ffe7ba 15px ridge; HEIGHT: 600px; BACKGROUND-COLOR: black"
cellSpacing=0>



width=400 align=right
background=http://www.woongok.com/cgi-bin/spboard/id/gallerylove/files/P9180026.jpg>



AllowScriptAccess="never" wmode="transparent">



늘 나와 함께있는데 글//운곡 강장원

사랑하는 당신에게 물어 볼꺼나 말꺼나

눈 내리던 지난 겨울에도
비 내리던 지난 여름에도 혹은
바람 불고 낙엽 흩날리던
쓸쓸한 가을에도
봄 날의 기억은 저쪽에 묻어두고
세월은 물처럼 흘러
그날의 맹서도 잊더라만

삼백예순 다섯 날이거나 혹은
삼천육백오십 날이거나
당신을 잊지 못하는 想思恨(상사한)이 있어
아무도 모르는 세월
行住坐臥 語默動靜 (행주좌와 어묵동정)
가거나 오거나 앉으나 눕거나
귓가엔 그대 목소리 맴돌고

눈을 뜨거나 혹은 감아도 당신은 처연한 모습으로
늘 나와 함께 하는데--- 비에 젖은 낙엽
보도 위에 쓸쓸히 츹 날리는
이 가을의 끝자락에서 물어 볼꺼나 말꺼나
-그대도 행여 나와 같았는지...-





src=mms://media1.maxmovie.com/movieinfo/image/av/Maxaalexander_mv.wmv type=audio/mpeg loop="-1"
balance="0" autostart="true" volume="0" hidden="true">


woongok Home-Click!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9379
234 [詩意圖]정초부 「東湖絶句」- 김홍도 <도강도> 운곡 02-25 2684
233 저작권법 운곡 05-22 2673
232 장미를 든 여인 雲谷 04-15 2673
231 아함경 이야기10 홈쥔 01-10 2672
230 德溪 吳健의 학문과 경세론/유미림 운곡 08-15 2667
229 동양화의 특징-(강장원 저 동양화기법에서) 홈쥔 08-16 2650
228 아함경 이야기9 홈쥔 01-10 2642
227 고사성어-가 홈쥔(펌) 10-25 2633
226 열반경 (2) 홈쥔 02-07 2617
225 루벤스 [Rubens, Peter Paul, 1577.6.28~1640.5.30] 홈쥔 12-01 2615
224 ☞ 정월 대보름의 추억 雲谷 09-27 2613
223 아함경 이야기3 홈쥔 01-10 2600
222 월하독작월하독작/이백(당701~762) 운곡 04-11 2599
221 고사성어-하 홈쥔 10-25 2598
220 기생들의 시조와 시 운곡 01-18 2591
219 불량게시물 삭제와 수강안내(옮김) 강장원 10-11 2587
218 달마의 이입사행론(산곡 태허공 정리)<펌> 홈쥔 08-20 2583
217 업보의 내력-1 홈쥔 01-10 2581
216 고사성어-자 홈쥔 10-25 2578
215 아함경 이야기7 홈쥔 01-10 257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