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2-09-09 10:42
산수 사생법-3
 글쓴이 : 운곡
조회 : 637  
우리나라에는 지역마다 사생단체가 있어서 단체로 사생을 하러 다닌다. 개인적으로 사생을 나가는 것보다 비용도 적게 들어서 편리하다. 서울에 있는 모 사생 단체의 경우 매주 1회씩 사생을 하러 나간느데 사생지가 중복이 될 경우가 있다.
이런 경우
나는 거기 갔다 왔는데
거기 그릴 것이 별로 없던데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는데 이것은 잘못된 생각이다. 이것은 자연의 겉만 보고 실체를 보지 못한데서 오는 것이며 작가적인 혜안(慧眼)을 갖지 못한 때문인 것이다. 또한 자연의 조화를 스승으로 삼지 못하는 건방진 생각인 것이다.
같은 산, 같은 강이라도 자꾸 볼 때마다 다른 것을 찾지 못한다면 작품으로 완성할 수도 없는 것이니, 반복된 관찰 뒤에 비로소 실체를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자연의 조화(自然造化)는 화가에게 있어서는 스승이라고 하는 것이다.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7742
34    동양화 용어모음-3 운곡 09-09 739
33 [백가쟁명:유주열] 라오산(?山)의 道敎이야기 운곡 10-04 729
32 벼루와 종이와 회견 운곡 09-09 710
31 보조용구와 목탄, 반수 운곡 09-09 707
30 용묵법-먹을 개어 쓰는 방법 운곡 09-09 688
29 [사모곡] 한복에 그린 그림 운곡 09-09 680
28 동양화 용어모음-1 운곡 09-09 679
27 나의 작업 노트에서 운곡 10-01 673
26 한국 근대의 고미술품 수장가 이병직: 수장가로서의 평가 운곡 06-20 670
25 주제별 고사성어 운곡 04-20 657
24 동양화의 제설 -2 운곡 09-09 657
23    동양화 용어모음-2 운곡 09-09 654
22 산수화 사생법-2 운곡 09-09 648
21 [영상]대한민국 황실의 초상 운곡 11-30 646
20 밤에 내린 겨울비/낭송-허무항이 운곡 12-22 638
19 사고(四苦) 팔고(八苦) 운곡 05-25 638
18 산수 사생법-3 운곡 09-09 638
17 安堅의 작품 운곡 11-14 635
16 비엔날레[Biennale] (1) 운곡 10-12 634
15 천년사랑 운곡 12-22 627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