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8-03-19 06:22
비내리는 하얀밤에
 글쓴이 : 운곡
조회 : 3,011  
%3Cbr%3E

%3Cbr%3E%3Cbr%3E

비 내리는 하얀 밤에
글/운곡 강장원





    비 내리는 밤
    잠들지 못하는
    긴 긴 하얀 밤 내내
    일그러진 내 젊은 날의
    세월을 새김질하고

    깊은 강물은 흘러도
    소리없는 내 속 사정
    깊이 모를 이 삶의 한
    세월 따라
    눈물도 말라버리고---

    이제 남은 것이라곤
    바람에도 날리지 않는
    하얗게 바래버린 머리카락
    그래도 그리움은
    한가득 빈 가슴에 남고.

    빤히 쳐다보이는 하늘엔
    검은 비만 내리는
    서울의 달
    그 힘든 삶의 셋방에서

    이제는
    서슬 푸른 미움도
    한숨 섞인 원망도
    활짝 피었다가 후두두 지는
    목련꽃처럼
    그렇게 세월은
    꽃잎처럼 떨어지고---.

    저토록 시린
    비 내리는 밤의
    찬란한 불빛 속에서
    서울의 밤 하늘엔
    달이 죽었다- 별도 죽었다
    비가 내린들
    은하수도 말랐다

    어느 세월
    한 몸 눕힐
    편안한 자리 하나
    없을지라도
    아침이 저만큼 오고 있구나.

    지난 밤의
    어둠에 젖은 한숨---
    설움에 찌든 그림자
    강물에 씻고
    고운 임 바라볼 수 있는
    아침을 맞을 수 있다면
    이 밤을 하얗게 새워
    고운 당신을
    다시는
    보내지 않겠습니다...

    아아 임아
    고운 임아
    언제나 그 자리
    그 자리에 계시오소서
    그냥 그대로
    도져 오시 오소서





src="http://urikr3.com/music/etc/uri_e0284.asf"type=video/x-ms-asf width="500" height="45" volume="0" loop="-1" hidden=true>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8897
314 暮宿半塗(한시) 운곡 04-18 3292
313 산수화를 그리기 전에 운곡 10-03 3275
312 한국의 반 고흐 / 기개의 화가 [최북] 운곡 10-02 3237
311 야속한 사람아 雲谷 03-21 3214
310 역사속 명사와 시 강장원 06-12 3197
309 우주의 신비(펌) 홈쥔 07-03 3173
308 [음] 이란/The Tryst 운곡 10-16 3167
307 수구 초심 행복이 04-09 3167
306 한시산책-3 홈쥔 08-08 3138
305 [감로도]-호환으로 죽음을 맞다 운곡 02-20 3138
304 우리가락 우리시조 雲谷 10-12 3088
303 내가 달마가 되지 않으면 달마는 그려지지 않았다.(현대불교) 운곡 05-15 3072
302 2008 종로 문화역사 형상전을 준비하며 운곡 09-21 3065
301 난초그림 대가 민영익 운곡 11-07 3059
300 소치 허련의 추사 상-(소동파를 닮게 그린) 운곡 04-19 3048
299 * 법성게(法性偈) *독경(讀經) *참회(懺悔) 雲谷 01-14 3018
298 비내리는 하얀밤에 운곡 03-19 3012
297 운곡의 웹게시 ♠회화 ♠사진 작품 사용하세요 운곡 10-16 2994
296 무정한 세월 雲谷 11-27 2994
295 화제시 모음 강장원 06-07 298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