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9-05-14 16:13
깊은 밤 빗줄기 속에 그냥 젖어 오소서- 초대합니다.
 글쓴이 : 운곡
조회 : 2,252  






      깊은 밤 빗줄기 속에 그냥 젖어 오소서-雲谷 강장원


      밤비가 내리는데 보고픈 임을 그려
      밤비를 맞으면서 오시라 하는 마음
      간절한 보고픔이라
      염치 없어 하느니

      우산도 버려두고 젖은 채 오시라니
      고운 임 몸 상할까 염려도 아니 터냐
      아소서 보고픈 마음
      어디다가 비할까

      오동잎 파초 잎에 굵은 비 내리거든
      툭툭툭 떨어지는 내 눈물 저렇거니
      내 안의 긴 한숨 소리
      밤바람이 부는가

      이리도 내 눈 속에 그리움 젖어들어
      미리내 비 내리건 조각배 못 띄우니
      잠들 건 꿈길에라도
      그냥 젖어 오소서


      삼가 초대합니다.
      [2009한국의 바람-서울종로문화역사형상 부체그림전]에 초대합니다.
      초대일시: 2009. 6. 5(금) 오후 2:30
      전시장소: 운현궁 지정마당 기획전시실 (서울 종로구 낙원동 소재)
      외국외교관 및 일반 불특정 시민을 위한 부채그림을 휘호하여 기증합니다.
      부디 오셔서 자리를 빛내주시기 바랍니다.
      종로미술협회장 운곡 강장원 돈수

      문의:010-9045-2191

운곡 강장원 詩 書 畵 房 Home - Click!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8808
174 [회원가입]을 부탁합니다. 운곡 11-23 2334
173 긴긴 밤 잠들어도 雲谷 08-31 2325
172 고사성어-바 홈쥔 10-25 2316
171 고사성어-사 홈쥔 10-25 2297
170 사랑하는 딸에게/심여수 운곡 09-24 2293
169 석가모니 부처님의 일생/ BBC 방송국 운곡 11-08 2271
168 동양화의 특징 운곡 05-14 2266
167 그대 안에서 비로소 나는 여자가 된다/심여수 운곡 04-07 2261
166 깊은 밤 빗줄기 속에 그냥 젖어 오소서- 초대합니다. 운곡 05-14 2253
165 독서신문 "그림그리는 것 자체가 선수행" 독서신문 06-01 2240
164 讓人感悟草蟲圖魅力的文人畵 홈쥔 11-05 2233
163 萬壑千峰外/梅月堂 雪岑(1435~1493 운곡 11-30 2232
162 한시산책-2 홈쥔 07-25 2227
161 한문시 시조의역(時調 意譯) 운곡 09-25 2226
160 고사성어-마 홈쥔 10-25 2224
159 東洋畵論의 諸說(동양화론의 제설) 홈쥔 08-16 2209
158 禪宗과 達摩祖師 운곡 11-07 2202
157 새롭게 탈각하는 계기가 되기를 운곡 03-11 2200
156 편지 雲谷 08-28 2199
155 동백꽃 그 사연을 雲谷 03-18 2186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