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7-05-24 10:58
흐르는 것이 세월 뿐이랴
 글쓴이 : 雲谷
조회 : 2,780  
ordercolor=#FF0000 bgcolor=#FFFFFF>


background=http://icon.sie.net/image/homepage/bg2/bg2291.gif border=0>

width="480" height="550" align=right background="http://www.woongok.com/cgi-bin/spboard/id/gallerylove/files/wwjk-22.jpg">




      



    흐르는 것이 세월 뿐이랴 -


    글 / 雲谷 강장원


    가슴을 후벼대며
    몰아치는 밤 빗소리
    밤비라 좋으련만
    긴 한숨 무사 일고
    점점이
    붉은 객혈로
    흩뿌려진 낙화여

    봄날의 안갯속에
    비 젖어 오시더니
    참담한 그리움을
    이렇게 남겨두고
    이 봄날
    꽃 비 맞으며
    떠나가는 사람아

    옆구리 허전하여
    가슴도 미어지니
    덧없이 흘러가는 것이
    세월뿐이랴
    사무친
    그리움 안고
    지친 나도 가노라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347
314 한국의 반 고흐 / 기개의 화가 [최북] 운곡 10-02 3008
313 우주의 신비(펌) 홈쥔 07-03 3002
312 [음] 이란/The Tryst 운곡 10-16 2976
311 2008 종로 문화역사 형상전을 준비하며 운곡 09-21 2926
310 우리가락 우리시조 雲谷 10-12 2915
309 역사속 명사와 시 강장원 06-12 2914
308 내가 달마가 되지 않으면 달마는 그려지지 않았다.(현대불교) 운곡 05-15 2912
307 한시산책-3 홈쥔 08-08 2863
306 무정한 세월 雲谷 11-27 2840
305 * 법성게(法性偈) *독경(讀經) *참회(懺悔) 雲谷 01-14 2832
304 비내리는 하얀밤에 운곡 03-19 2830
303 畵 六法과 六要 雲谷 02-14 2822
302 목포 뒷개의 세발낙지 雲谷 11-26 2797
301 금강반야바라밀경 사구게(金剛般若波羅密經 四句偈) 홈쥔 02-07 2784
300 흐르는 것이 세월 뿐이랴 雲谷 05-24 2781
299 화제시 모음 강장원 06-07 2777
298 운곡의 웹게시 ♠회화 ♠사진 작품 사용하세요 운곡 10-16 2772
297 운곡의 한자공부-安 운곡 11-04 2771
296 소당 이재관의 화첩2 /이원복 /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실장 운곡 04-11 2765
295 운곡 07-03 276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