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5-02-18 18:33
[감로도] 아이를 낳다 죽거나 병 고치다가 죽거나
 글쓴이 : 운곡
조회 : 1,905  
[감로도] 아이를 낳다 죽거나 병 고치다가 죽거나
 
아이를 낳다 죽다
 
[해산후장와불기사解産後長臥不起死, 임산자모구상臨産子母俱喪]
산모가 아기를 낳은 후 일어나지 못하고 아기와 함께 죽는 장면이다.
선암사 무화기 감로도(18세기), 수도사 감로도(1786년) 등을 보면
집 안에서 방금 아기를 낳은 어미와 갓 태어난 아기가 나란히
누워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수도사 감로도에 등장하는 장면 옆에는
 ‘임산자모구상臨産子母俱喪’라는 기록이 적혀 있어
그림에 대한 내용을 파악할 수 있다.
선암사 무화기 감로도(18세기)
수도사 소장 감로도(1786)
   

 
 
병으로 인해 죽다
  
[암시독약暗施毒藥], [방롱의사方朧醫師], [오침구요誤針灸療]
이 장면은 독약을 먹고 죽은 사람이나 ,수도사 감로도(1786년)처럼 병을
고치려다 침을 잘못 놓아 사람을 죽게 만들거나,
의원의 잘못된 진료로 인해 죽음을 맞는 장면을 나타낸 것이다.
병에 걸려 누워있는 사람의 배에 침을 놓고 있는 의원의 모습과
앉아있는 환자를 진료하고 있는 의원의 모습 등으로 표현된다.
  
선암사 무화기 감로도(18세기)
 
수도사 소장 감로도(1786)
    

용주사 소장 감로도(1790)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9189
114 청도-한중서화교류휘호에서-모택동의 시사 홈쥔 07-08 1935
113 [감로도] 아이를 낳다 죽거나 병 고치다가 죽거나 운곡 02-18 1906
112 이병직의 뛰어난 감식안 운곡 03-22 1884
111 조맹부 「即事二首」其二- 최북 <북창한사도> 운곡 05-13 1860
110 문화通 지형원의 -雲谷 姜張遠- 운곡 07-26 1821
109 [화풍] 남종화 화파 운곡 03-11 1805
108 우리가락 우리시조/ 운곡 05-16 1800
107 佛法脈(불법맥) 홈쥔 09-14 1797
106 雲谷의 畵論 홈쥔 05-31 1793
105 [조각가/건축가] 베르니니(1598-1680)의 작품감상 운곡 03-04 1789
104 보리달마와 선종 홈쥔 07-10 1776
103 국내 경매에서 거래된 최고가 작품들 운곡 04-26 1774
102 이병직:출신과 가계 운곡 03-22 1768
101 우리 옛 그림들의 해후(邂逅)/공민왕(恭愍王)의 양 그림 잔결 운곡 04-18 1753
100 부채의 즐거움 운곡 07-24 1748
99 기다림 雲谷 01-16 1726
98 [화풍] 오파(吳派) 운곡 02-18 1688
97 미국의 국민화가 모지스 할머니( Grandma Moses ) 운곡 09-26 1685
96 [도원도] 『도화원기』와 『도원행』 운곡 02-20 1681
95 이병직: 『조선고적도보』에 실린 이병직의 그림 운곡 04-04 1675
   11  12  13  14  15  16  17  18  19